아이언을 잘 다루기 위한 ‘다운 블로 샷’의 비밀

아이언을 잘 다루기 위해선 다운 블로(톱에서부터 임팩트를 향해 예리하게 휘둘러 내리는 궤도) 샷을 해야 한다.
그래야 공을 띄울 수 있고 공을 원하는 곳에 세울 수도 있다.
이 샷을 구사하기 위해선 그립과 손의 위치를 지켜야 한다.

임팩트 순간 왼손의 위치가 어디에 있는지 체크해야 한다.
손이 너무 오른쪽에서 일찍 풀리거나 너무 끌고 내려와도 안 된다.

사람마다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공을 치는 위치가 공보다 앞쪽 그리고 왼쪽 허벅지 안에서 이뤄진다고 생각하는 것이 좋다.

손목을 끌고 내려오는 실수보다 손목이 일찍 풀리는 실수가 더 자주 발생한다.
다운 블로 샷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운스윙 때 클럽 페이스로 공을 빨리 치지 말고 그립 끝으로 공을 최대한 오랫동안 향하는 느낌으로 스윙하면 좋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