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블록체인 산업에서는 암호화폐공개(ICO)를 통한 자금조달이 보편적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여러 문제점도 안고 있어 그 대안이 모색되고 있다. 최근에는 ICO를 대신한 거래소공개(IEO)가 주목을 받는다.

첫째, ICO 프로젝트에 대한 검증이 어렵다. 증권사가 중간자로 개입하여 회사의 상장 적절성을 검토하고 공모주 청약을 진행하는 기업공개(IPO)와 달리 ICO는 프로젝트의 실체와 경제성을 검증할 수 있는 공식적인 절차가 없다. 그러다보니 신일 골드코인 사태와 같이 아무런 실체도 없는 사업에 가상화폐를 발행하여 투자자를 모집하는 행위도 가능하다.

투자자들은 프로젝트의 안전성을 알아보기 위해 프로젝트에 대해 많은 공부를 하고 팀원들의 이력을 하나하나 추적해야 한다. ICO 평가 사이트에서 발급하는 보고서를 열람하는 것도 방법이지만 ICO평가 사이트는 기본적으로 영리기관이기에 프로젝트들로부터 돈을 받고 높은 평가점수를 준다는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결국 대다수의 투자자들은 검증되지 않는 입소문에 따라 투자를 감행한다. 위험하기 그지없다.

최근 ICO 트렌드에서 발견되는 두 번째 문제점은 발행된 토큰을 소유하는 참여자들의 수가 점점 더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다. 쉽게 말해 발행된 100억원치의 발행토큰을 과거엔 1000명의 투자자가  보유했다면 현재는 100명이 나눠갖는 꼴이다. ICO 과정 중 크라우드 세일을 하지 않고 프라이빗 세일 단계에서 모금을 끝내는 사례가 많아진 탓이다.

크라우드 세일로 모금을 하면 참여자들이 늘어나니 절차가 복잡하고 마케팅, 홍보 비용이 늘어난다. 특히 마케팅 비용은 ICO 과정에서 가장 많은 비용이 들어가는 부분이기에 많게는 100억원 규모의 자금이 들어가기도 한다. 이에 비해 프라이빗 세일은 훨씬 빠르고 간편하게 소수의 인원만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대부분의 투자자들이 크립토펀드 및 사모펀드로 단위당 투자금액도 개인 투자자들보다 훨씬 높다. 이러한 비용절감과 편의성을 이유로 많은 프로젝트들이 크라우드 세일보다 프라이빗 세일을 더 선호하는 추세이다.

그러나 토큰이 실제로 활용되고 가치를 창출하려면 많은 사람들이 토큰 생태계에 참여해야 한다. 프라이빗 세일로 토큰을 시장에 풀 경우 토큰의 사용자는 소수에 그치게 된다. 에어드랍 등을 통해 유통량을 늘리려는 노력이 수반되지 않는다면 토큰 생태계가 원활히 돌아가지 않고 거래소에 상장하더라도 거래가 쉽게 활성화되지 않는다. 이렇게 되면 토큰의 가치는 상승하기 어렵고 프로젝트 또한 지속적인 성장도 보장되지 않는다.

이러한 문제를 지닌 ICO의 대안으로 IEO(Initial Exchange Offering)가 주목받고 있다. IEO는 거래소에서 ICO 프로젝트의 발행토큰을 받아 거래소 회원으로 제한된 투자자들에게 판매하는 행위이다. 거래소가 적극적인 중개인으로 투자 모금을 한다는 것이 그 골자이다.

IEO를 통하면 위에 언급한 ICO의 문제점들이 상당부분 완화된다. 먼저 최소한의 프로젝트 신뢰성이 담보된다. 프로젝트에 문제가 생겼을때 모금 주체인 거래소가 그 책임을 분담하기에 거래소는 IEO를 진행하는 프로젝트에 대해 꼼꼼하게 검토를 하고 건전성을 평가할 강한 유인을 가진다. 현재 투자자들에게는 이정도 보증도 큰 신뢰를 살 수 있다.
둘째로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토큰을 유통하기 쉽다. IEO는 크라우드 세일을 보다 간단하고 적은 비용을 진행할 수 있다. 거래소 고객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이미 KYC 등 신원 확인절차가 끝낸 사람들만이 투자에 참여할 수 있으며 마케팅 비용 또한 제한된 타겟을 대상으로 하기에 훨씬 효율이 높다. 상장 후 거래를 활성화하는 것도 보다 용이하다.

IEO는 투자자들에게는 신뢰를, 프로젝트 주체에게는 비용절감효과를, 거래소에는 신규 고객 유입의 기회를 준다. 활성화될 경우 시장에 큰 파급력을 불어넣어줄 수 있는 모금 방식이다. 물론 거래소에 너무 많은 힘이 실릴 수 있다는 맹점도 존재한다. 탈중앙화를 기치로 건 블록체인 산업에서 거래소라는 중앙화된 기관이 존재하고 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상황이다. 이에 더해 거래소가 독점적인 모금 기능까지 갖추면 탈중앙화의 흐름에 반하는 다양한 문제들이 발생할 수 있다.

다만 준비되지 않은 ICO 프로젝트의 난립과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유사수신, 사기, 배임, 횡령의 리스크를 겪고 있는 현 상황을 생각하면 IEO는 보다 안전한 투자환경을 만들어가는 바람직한 흐름으로 판단된다.

 

 
토크나이제이션 컨설팅 팀 플릭파트너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블록체인 기술의 산업 적용에 대해 분석하고 컨설팅을 제공 합니다.
주로 리버스 ICO를 하는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으며 비즈니스에 최적화된 암호화폐의 개념 설계와 수익모델 전략을 수립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