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생활을 26년 이상 하면서, 기억하고 싶은 중요한 말 중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자기 사랑"인 것 같다.

-- 내가 나를 사랑하지 않는데, 어떻게 남에게 사랑받으며,
-- 내가 나에게 떳떳하지 않은데, 어떻게 남 앞에서 떳떳할 수 있을까?

얼마전에 읽었던 롤프 메르끌레씨의 “자기 사랑의 심리학”에서 기억할 만한 구절을 몇 개 적어서, 나와 이 글을 읽는 분들에게 선물로 드린다. 오늘 이순간 나와 당신의 삶에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 자기 사랑이란, 있는 모습 그대로 품에 안는 것이다. 그리고 스스로의 가치를 인정할 때 비로서 자기 사랑이 생긴다. 남과 비교하지 말고, 자신의 유일성을 확인하라. 당신의 장점을 보라.
- 나의 가치는 내가 결정한다. "나 자신을 어떻게 보느냐"라는 생각의 결과가 바로 당신의 자기 가치감이다.

- 모든 문제는 나에게 달려있다. 어떤 일, 어떤 사람도 당신이나 나를 당황스럽게 만들지도, 우울하게 만들지도, 불안하게 만들지도 못한다. 내가 지금 화가 나있다면 그것은 내가 화를 냈기 때문이다.

- 이순간, 무엇이 잘못되었다면, "익숙하지 않았거나", "준비가 부족했거나", "시기가 안좋거나"이지, 나 자신 때문이 아니다.

- 자신을 받아들이는 용기가 필요하다. 부족하던, 잘했던 있는 그대로의 나를 받아들이는 용기가 직장인에게 필요하다. 그래야 다시 시작할 수 있다.

좋은 책을 읽고, 기억하고 싶은 구절을 만나고, 그것을 다시 읽고 음미하는 것은 큰 즐거움이다. 좋은 책과 많은 것을 정리하게 해준 저자에게 감사한다. 오늘을 사는 직장인에게 여러가지 모습이 있다. 부장님, 친구, 아버지, 학부모, 남편, 사위, 아들 .... 그런데, "자기사랑"이 없다면 정말 너무 외로울 것 같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