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한자를 만나다

십이지신(十二支神)은
땅을 지키는 12신장(神將)으로,

십이신장(十二神將) 또는
십이신왕(十二神王)이라고도 합니다.

이들은 12방위(方位)에 맞추어서
호랑이·토끼·용·뱀·말·소·원숭이·닭·돼지·개·쥐·양 등의
얼굴 모습을 가지며 몸은 사람으로 나타난다고 하네요.

자축인묘 진사오미 신유술해
이 12마리의 동물과 관련된 표현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12회에 걸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4번째 동물은 바로 토끼입니다.
용맹함을 상징하는 호랑이와는 반대의 이미지를 가진 토끼는

흔히 rabbit이라고 많이 알고 있지만
hare나 bunny라는 단어 역시 많이 쓴답니다.

그래서 hare와 bunny가 들어간 표현도 영어에 많은데요.

‘언청이’라고도 불리는 구순구개열(갈라진 입술)을
cleft lip이라고 한답니다.
cleft가 ‘(갈라진) 틈’이란 뜻이거든요.

그런데 이때 harelip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기도 한답니다.
‘토순(兎脣)’이라고 번역한 사전도 있던데,
말 그대로 ‘토끼 입술’이란 뜻입니다.
그리고 심지어 raise a hare라고 하면 ‘문제를 제기하다.’의 뜻이니
절대 hare라는 단어를 만만히 볼 수만은 없습니다.

부활절 날, 착한 아이들에게
달걀(과 요즘은 초콜릿)을 나눠준다는 ‘부활절 토끼’는

성탄절의 산타클로스 할아버지와 함께
아이들에게 정말 인기 만점이랍니다.

빠진 이를 가져가는 대신 선물을 놓고 간다는
‘이빨 요정(Tooth Fairy)’처럼

12명의 신이 잘못된 영어 습관은 가져가고
멋진 영어 표현을 선물로 주길 저도 함께 기원해봅니다~!!!^^*

그럼 또 어떤 영어 단어가
우리에게 멋진 한자어를 알려줄지 기대하면서,
다음 주에 또 만나요. 제발~!!!


- 서울시 교육청 특강
- 고려대, 성균관대 토플/토익 강의
- 명덕외고, 한영외고 텝스 강의
- [너, 정말 이 단어 알아?] 저자
- Macquarie University 통번역 대학원 석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