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5일 오후 강남의 한 호텔에서 열린 S사의 대규모 밋업 행사가 있었습니다.
전형적인 투자자를 위한 ICO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자리입니다.

그날 행사를 보면서 제가 느낀 것은 하루가 다르게 참가 업체들의 질적 수준이 높아진다는 것, 그리고 점점 꽤 괜찮은 프로젝트가 등장한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당일 업무 관계로 조금 늦게 가는 바람에 전체 프로젝트에 대한 소개를 다 듣지는 못했지만, 책자의 소개 자료와 발표장 앞에 설치된 전시대의 담당자와의 대화를 통해 전체 프로젝트의 상세한 내용 파악은 가능했습니다.

그날 참가 업체에 대해 정리를 해보자면 발표한 프로젝트의 절반 정도는 메인-넷을 표방하는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프로젝트이며, 나머지 절반 정도가 블록체인 어플리케이션 즉, dApp으로 구분됩니다.

제가 투자한 회사가 dApp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제 관심은 플랫폼보다는 dApp 쪽에 더 많이 쏠리는 것은 어쩔 수 없었습니다만, 아직 시장의 반응은 메인-넷이 대세인 것 같습니다.

이는 현재 상장된 코인 중 시가총액 상위 10위까지가 모두 메인 넷-플랫폼 코인이라는 사실로 미루어 볼 때 아직은 메인-넷 코인이 대세를 이루는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오늘 발표장에서 어느 메인-넷 발표자가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현재 인터넷 생태계의 OS 시장을 보더라도 결국 MS의 윈도우 애플의 IOS 그리고 구글의 크롬만이 명맥을 유지하듯 메인-넷도 결국 두세 개 정도만 살아남고 대부분 사라질것이며 살아남은 메인-넷은 강력한 플랫폼으로 자리 잡아 지금의 구글이나 애플의 지위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 했습니다.

그리고 잘 개발된 플랫폼에는 많은 dApp이 들어와 운용되면 될수록 메인-넷의 가치는 올라간다는 발표를 했습니다.

그러나 저의 생각은 좀 달랐습니다.

메인-넷이 기술 기반의 프로젝트라고 볼 때, aApp은 비즈니스 모델 기반의 프로젝트입니다.

인터넷의 과거와 현재를 돌아보더라도 기술 위주의 기업보다는 비즈니스 모델 위주의 어플리케이션으로 시장을 장악하고 사용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기업이 세계를 주름잡고 있습니다.

아마존이나 구글, 그리고 우버, 에어비앤비 등을 떠 올릴 수 있는데, 이들의 사례를 보더라도 결국 인터넷 생태계에서 기술은 시간이 지날수록 보편화되기 마련이며,
결국은 사용자 친화적인 비즈니스 모델로 시장을 장악하고, 고객의 관심과 가치 창출에 성공한 기업만이 승자가 되어왔습니다.

더구나 어렵게 개발한 소스코드 조차 공개하는 블록체인 생태계의 특징으로 볼 때, 기술적인 차별화를 통한 가치 창출에는 분명한 한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결국은 어느 메인-넷이 우수한 dApp을 플랫폼에 올려 운용하는가에 따라 메인-넷의 가치가 달라질 수 있을 것입니다.

더구나 메인-넷의 소스코드가 공개되기에 dApp 사업자들은 누구든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순간에 공개된 소스코드를 복제하여 파라메타만 고쳐도 비슷한 메인-넷을 자체적으로 운용할 수 있기에 어느 한 메인-넷에 깊이 종속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봅니다.

지금도 기존의 메인-넷을 하드포크하여 사용하는 것이 어렵지 않기에, 활용중인 메인넷을 하드포크하여 메인-넷과 dApp를 하나로 묶어 독자적으로  운용하는 사례가 늘어 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시간이 갈 수록 블록체인 생태계는 점차 안정될 것이고, 지금과 같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올라가 있는 개발자들의 몸값도 적정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며, 개발자들도 빠르게 양성되어 원활하게 공급될 것입니다.

따라서 잘 나가는 dApp이라면 아예 자체 메인-넷 개발 관리팀을 꾸려 메인-넷 자체를 구축하여 해당 분야에서 자신들만의 특화된 방향으로 발전시켜 오히려 dApp이 해당 분야의 대규모 플랫폼으로 커 나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은 메인- 넷 자체가 안정되지 못한 상황이며 기술 개발 초기 단계인 관계로 메인-넷의 가치가 높지만 차츰 독자적인 dApp 전용 메인-넷이 분리되어 분야별 dApp 서비스 환경이 구축될 경우 기존 메인-넷의 가치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 됩니다.

이러한 사례는 구글이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윈도우나 애플의 IOS를 버리고 스스로 크롬과 안드로이드를 개발하여 독자적인 OS를 운용하는 사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마이크로 소프트의 윈도우 조차 오피스라는 어플리케이션이 없었다면 세계 최대의 OS로 자리잡지 못했을 것입니다.

이렇게 우리는 블록체인의 미래를 비슷하게나마 예상할 수 있는데, 과거의 예를 보더라도 기술이 좋은 기업이 비즈니스를 잘해서 성공한 경우보다는 비즈니스를 잘하는 기업이 기술까지 장악하는 사례가 많았기에 결국 기술이라는 것은 비즈니스 모델을 지원하는 지원자 역할로 만족하지 않을까 예상해 봅니다.

따라서 이제부터는 메인-넷에 대한 투자 보다는 좋은 비즈니스 모델을 갖추고 전문성이 있는 그리고 비전이 확실하게 보이는 dApp에 투자할 때라고 생각됩니다.

 

신근영 한경닷컴 컬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