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한자를 만나다

과학시간에 ‘대륙이동설’과 함께 배웠던
판게아(pangaea) 역시
그리스어 Pan(one)+Gaia(그리스 대지의 여신)의 합성어랍니다.

가장 큰 대륙이었다 하여 ‘초대륙(supercontinent)’이라고도 불리는데
모든 대륙이 하나로 뭉쳐 있었다고 여겨지는
가상의 원시 대륙을 뜻하는 말이지요.

이 내용은 나중에 대지의 여신 ‘가이아(Gaea/Gaia)'편에서
다시 자세히 말씀드리겠습니다.

라고 지난 칼럼에서 말씀드린 것 혹시 기억하시나요?
그래서 오늘은 대지의 여신 ‘가이아’를 통해
한자어들을 만나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대지의 여신 가이아는 영어로는 geo라고 하기 때문에
영어에서 geo로 시작하는 단어들은 지구, 혹은 땅과 연관이 있답니다.

geography: 지리학(地理學)
-땅을 그리거나 혹은 설명(graph),

geology: 지질학(地質學)
-땅을 연구(logy),

geometry: 기하학(幾何學)
- 땅을 측정(metry/meter)과 같은 단어들의 뜻을
쉽게 유추할 수 있습니다.
한 걸음 더 나아가 geocentricism은 천동설(天動說)이란 뜻입니다
center인 ‘지구’를 중심으로 별들이 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geo’centricism이란 단어가 생겨난 것인데,
우리는 ‘하늘이 돈다(움직인다)’라고 여겨 ‘천동설’이라고 번역했기 때문에
학생들이 이 단어를 외울 때 은근히 힘들어라고요.

반대로 heliocentricism은 지동설(地動說) 이라고 하는데
helios가 태양의 신이므로
태양을 중심으로 지구가 돈다고 붙여진 이름이랍니다.

이 역시 우리는 ‘지구가 돈다(움직인다)’라고 여겨
‘지동설’이라고 번역했기 때문에 헷갈려하는 학생들이 은근히 많답니다.

그럼 또 어떤 영어 단어가
우리에게 멋진 한자어를 알려줄지 기대하면서,
다음 주에 또 만나요. 제발~!!!


- 서울시 교육청 특강
- 고려대, 성균관대 토플/토익 강의
- 명덕외고, 한영외고 텝스 강의
- [너, 정말 이 단어 알아?] 저자
- Macquarie University 통번역 대학원 석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