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동성 장세 " 수익, 안정성 다 잡는 '리디파인K200'

금융상품의 시대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요즘 하루에도 몇 개씩 금융 신상품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문제는 각 상품의 수익구조나 리스크가 천차만별이라는 데에 있다.

은행, 증권사 등 판매사에서 제공하는 투자설명서에는 주로 마케팅에 도움이 되는 정보만으로 상품을 선택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최근과 같이 변동성 장세에서 우리는 더욱 상품선택에 있어 많은 고민을 하게 된다. 이에 수익성과 안정성을 다 잡는 "리디파인K200"펀드를 소개 한다.

이 펀드는 코스피200 지수를 매수하고 콜옵션(살 권리를 매매하는 것)과 풋옵션(팔 권리를 사는 것)을 이용해 주식형펀드 투자시의 수익구조를 재정의한 상품이다.
주식형펀드가 시장의 상승과 하락에 따라 수익이 결정되는 구조라면 '리디파인K200'펀드는 하락위험을 일정부분 방어하면서 상승할 때 높은 확률로 주식형펀드 수준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도록 하는데 있다. 이를 위해 콜옵션 매도 프리미엄을 활용해 풋옵션을 매수하는 전략으로 월단위로 시장이 상승할 경우 5% 상승까지는 시장수익률을 추종하고 하락할 때는 부분적으로 손실을 방어한다.

이때 하락 방어율은 옵션 프리미엄 수준에 따라 달라지게 되는데, 시장 변동성이 낮아지면 방어율은 하락하게 되고, 시장 변동성이 커지면 방어율이 상승하면서 수익률에 유리하게 적용된다. (아래 그림 참조)

 

다수의 금융기관들이 판매하는 커버드콜펀드가 콜옵션매도 프리미엄 확보가 주된 전략이었다면, 리디파인펀드는 프리미엄으로 풋옵션을 매수해 하락을 방어하고, 시장 상승시 수익을 추구하는 구조로 변동성 확대 국면에서 장점을 가진 펀드다.

이를 통해 기존 커버드콜펀드와 서로 상호보완적인 관계를 가질 수 있어 시장 상황에 맞는 투자 포트폴리오 구축이 더욱 용이해질 것이다.

또한 시장변동성이 확대된 올해 시장에 적합하고 코스피200지수 대비 절대수익 기준 높은 수익을 실현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PWM부산센터 팀장 김귀순_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