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에도 지인의 골프를 도와주러 골프연습장에 갔었다. 수많은 골퍼들이 자동화된 타석에서 올라오는 공을 쉼 없이 치는 것을 보았다. 많은 골퍼들이 땀을 닦을 시간도 잊은 채, 공을 치기 위해 모든 열정을 쏟고 있었다. 이런 열정들이 우리나라를 골프강국으로 만들고 있다는 생각을 잠시나마 할 수 있었다.

형님!

타석에서 연습스윙도 없이 공을 많이 치는 이유가 뭐에요?

배정된 시간이 아까워서 공치는 것에 몰두하는 거에요? 라고 질문을 했다.

정해진 시간에 골프공을 많이 쳐야 뭔가 한 것 같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제 지인처럼 골프연습을 열심히 하면서도 늘지 않는 이유가 올바른 방법으로 연습하지 않았기 때문이지만, 대부분의 골퍼들은 이러한 연습방법에 대해 정확히 모르고 있었다.  이글을 읽는 독자들도 골프공이 날아가는 것에만 오로지 집중하여 연습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올바른 연습방법이란 무엇일까?

이런 질문에 대한 답은 애매할 수도 있다. 하지만, 골프실력에 따라 연습방법도 달라진다.

우선, 처음 골프를 접한 골퍼라면, 골프기술을 습득하는 연습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초보골퍼들은 골프기술의 기본이 되는 것을 습득해야 하며, 이런 과정에서 그립, 자세를 포함한 골프기술을 반복적으로 수행하는 연습방법이 필요하다. 이럴 때 사용하는 연습방법이 구획연습(Blocked Practice)이다. 구획연습은 하나의 골프기술을 습득하기에 효과가 높은 연습방법이기 때문에 초보골퍼들이 선택해야 하는 연습방법이다.

하나의 클럽으로만 연습하는 방법

예를 들어, 기본기를 배워야 하는 골퍼가 있다면, 자세와 그립에 신경을 쓰면서 골프스윙의 매커니즘을 꾸준히 연습하는 것이 필요하다. 골프자세와 그립은 배워야만 할 수 있는 동작이기 때문에 자세를 익숙하게 만들고 몸에 익히기 위해 거울을 활용하거나 영상들의 자료를 활용하여 반복적인 연습을 해야 한다. 연습장에서 7번 아이언으로 일명 ‘ 똑딱이’를 연습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기본기 등의 골프기술에서 벗어난 골퍼라면, 골프코스에서 스코어를 줄이기 위한 방법으로 다양한 골프기술을 익히는 것과 상황별 골프기술을 연습하는 것이 필요하다. 초보골퍼처럼 기본기 등의 골프기술을 반복적으로 연습하기보다는 다양한 골프기술을 순환적으로 연습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러한 연습은 무선연습(Random Practice)을 통해 얻을 수 있다.

드라이버 연습, 아이언 연습, 웨지 연습, 그리고 퍼팅 연습 등을 번갈아가면서 연습하는 방법이다. 새로운 골프기술 습득하고자 하는 목적보다는 기존의 골프기술을 유지하여 활용하는 것에 도움이 된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클럽을 번갈아가면서 연습하는 방법

예를 들어,

스코어를 낮추기 위한 골퍼가 일주일에 한 시간씩 이틀정도의 연습시간이 있다면, 한 시간을 나누어 30분은 숏 게임 연습, 나머지 30분은 풀스윙 연습을 하는 것이다. 숏게임은 피치샷과 칩샷을 번갈아 가면서 진행하는 것이 좋고, 풀스윙 연습도 골프가방에 있는 모든 클럽의 풀스윙을 연습하는 방법을 하는 것이 골프기술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이번주는 자신의 골프기량에 따라 연습방법을 다르게 접근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