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드로 어프로치 샷 잘하는 법

대회 경기에서 간혹 우드를 이용해 그린 주변의 공을 굴리는 골퍼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일명 우드 어프로치다.
이는 풀이 짧거나 잔디 상황이 좋지 않아 웨지를 이용하기 불편하거나 띄우는 어프로치가 부담스러울 때 사용된다.

특히 클럽이 길기 때문에 길게 잡는 것보다 짧게 내려잡아야 편하게 스윙할 수 있다.
또 양팔을 ②처럼 쭉 뻗는 것이 아니라 ①처럼 약간 구부려 잡아야 어깨 힘과 팔 힘을 뺄 수 있다.

우드 어프로치 샷을 할 때는 공을 몸의 중앙이나 중앙 오른쪽에 두는 것이 좋다.
또 그립을 퍼팅 그립처럼 잡아야 한다.
그래야 불필요한 손목 사용을 줄일 수 있다.
2005년 KLPGA 입회(정회원)
2012년 연세대 대학원 스포츠레저학과 재학
2011년 J골프 ‘워비S’시즌3 MC
2012년 SBS골프 ‘용감한 원정대’ MC
2012년 SBS골프 ‘아이러브 골프’ MC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