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쪽이든 나쁜 쪽이든 당신의 골프는 골프를 시작한지 1주일만에 정해진다’

 

무서운 말이다.

뱁새 김용준 프로는 서양 골프 속담 중에 이 말이 가장 차갑다고 느낀다.

 

‘1주일 안에 정해진다’

돌이킬 수 없다는 얘기로 들려서 오싹하다.

 

‘좋은 쪽이든 나쁜 쪽이든’

섬뜩하지 않은가?

골프가 무엇인지 채 알기도 전에 골프 인생이 정해질 수도 있다는 뜻으로 느껴지니.

 

속담이 말하는 ‘당신의 골프’는 무엇일까?

 

샷 실력?

득점하는 능력?

골프 룰과 에티켓에 대한 이해?

 

그것뿐 아니라고 뱁새는 생각한다.

 

무엇이 더 있을까?

 

골프에 대한 태도를 말하는 것은 아닐까?

 

“골프를 시작한지 아직 얼마 되지 않아 잘 못 칩니다”

“얼마나 되셨는데요?”

“이제 겨우 3년 됐습니다”

몇 번이나 비슷한 얘기를 나눠봤다.

 

3년이 진짜 짧은 시간인가?

이 대화를 나눈 뒤 시간이 한참 지난 지금은 이 골퍼들은 그 때보다 잘 치고 있을까?

 

“어울릴 수 있을 정도만 치면 좋겠습니다”

“어느 정도까지 치고 싶은데요?’

“팔자 정도 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골프에 입문하는 사람과 이런 대화를 한 것만 수 십 번이다.

이들 중 몇 명이나 평균타수 팔십 대를 기록하고 있을까?

그리고 누군가와 정말 부담없이 어울리고 있을까?

 

“좋은 데 놓고 치세요”

“괜찮습니다”

“아이고, 어때요. 아마추어끼리”

부족한 실력에 골프 룰을 지키려고 노력하던 내게 동반자가 한 ‘좋은 데 놓고 쳐라’는 말은 배려였을까?
아마추어는 룰을 지키지 않아도 되는 것일까?

 

“숏 게임과 퍼팅을 조금만 더 연습하면 점수를 크게 줄일 수 있어요”

“내가 프로가 될 것도 아닌데 그렇게까지…”

아마추어는 숏 게임과 퍼팅을 못 해도 될까?

과연 숏 게임과 퍼팅을 조금 연습한다고 프로 골퍼가 될 수 있을까?

 

“정말 잘 치고 싶은데 연습할 시간이 없어서”

정말 잘 치고 싶을까?

진심으로?

간절하게?

진짜 시간이 없을까?

 

“아이고 죄송합니다. 차가 밀려서”

“…”

티오프를 하고 나서 아직도 오지 않은 동반자를 조바심 내며 기다린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

주말에 차가 밀릴 걸 정말 몰랐을까?

 

“이동은 빨리 샷은 천천히 하시면 어떨까요”

“어때요. 내 돈 내고 내가 치는데”

으악!

악몽이다.

이런 동반자는 다시는 만나고 싶지 않다.

 

이들은 왜 골프를 이렇게 대하게 됐을까?

(반대로 뱁새는 왜 골프를 그렇게 깐깐하게 접근하는 것일까?)

 

언제부터 그랬을까?

앞으로도 그럴까?

 

혹시 태도를 바꿀 수는 없을까?

태도를 바꾸는 것이 가치 있는 것일까?

(반대로 뱁새 네가 고집을 버리면 안되는 거니?)

 

새로 시작할 수 있을까?

골프 시작한지 1주일이 다 뭐야? 몇 년이나 지났는데도?

 

참, 어렵다.

골프.

너무 많이 것이 어우러져 있어서.

 

김용준 프로의 골프학교 아이러브 골프

Café.naver.com/satang1

ironsmithkim@gmail.com

인상파 화가 작품 같지만 아니다. 뱁새 김용준 프로 친구인 정지승 작가가 카메라에 담은 풍경이다. 사진인지 그림인지 분간이 안된다. 혹시 정 작가가 누군가의 그림을 찍어놓고 시치미를 떼는 것일지도 모를 일이다. 뱁새는 아직도 골프가 무멋인지 헷갈린다. 정수에 한 발 다가섰나 하고 보면 어디에 서 있는지 모를 때가 많다. 그래도 골프를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아 진지하게 골프를 치겠다는 마음을 먹은 것이 여기까지 온 비결이 아닐까 하고 생각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