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전에 땅으로 큰 돈을 버신 분을 만난적이 있는데, 오늘은 그분과의 대화를 공유해드려볼까 합니다.​ 뭔가 포스가 남달랐던,  부동산투자를 하신지 경력이 꽤 되신 이분, 아파트, 상가, 오피스텔 등 돈되는 것은 다하는 분들과 달리 자신은 오로지 땅에만 투자한다고 하셨습니다. "이 부근에 신도시 생기면서 새 아파트로도 돈 좀 벌수 있으셨을텐데요~" 그러자 이분이 하시는 말씀.아이구~그래봤자 2배도 안오르는건데 그런 건 쳐다도 안봐땅은 적어도 4-5배가 오르는데 그게 눈에 보이겠어?" 정말 이분 눈빛에 소신이 가득~

언젠가 제게 이런 얘기를 하는 분이 있으셨거든요. "재건축이나 분양권도 분명  돈이 되는데 왜 땅만 좋다고 하시는건지너무 편협하신거 아닌가요?" 문득 이 분을 소개해드리고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느 한가지에 대한 강력한 '확신'이 없으니 돈되는 것들에 여러 다리를 걸치는 것일뿐. 마치 김밥천국처럼 말이죠.  이는 워렌버핏이 말하는 그런 분산투자와는 다름을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그리고서 이어지는 이분의 말씀. "빚만 30억이야이자만 매달 1000만원 이상씩 나가지그래도 훨씬 이득이 되니까 하는거지~"  ​마지막으로  부동산 사장님은 그런 말을 하셨습니다. "난 아직도 배가 고파땅만 보면 계속 갖고 싶어."  땅맛을 제대로 본 사람들은 하나같이 자신과 같은 증상을 보인다고도 말씀하셨습니다. 어쩌면 돈있고 권력있는 그분들이 왜 그토록 땅에 집착하는지를 짐작케하는 말씀이기도 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흔히들, 세상은 불공평하다고들 말합니다.  그러나, 무엇인가를 이룬 사람들은 하나같이 이분처럼 한가지에 대한 '확신'이 엄청났으며 또한 이에 대해 커다란 '댓가 지불'을 했던 사람들입니다.​ 30억이라는 대출. 월 1000만원이라는 이자.  이거 정말 보통 '확신'이 아니면 할 수 없는 '댓가 지불'이라고 생각하니까요. 여유자금으로 몇천만원 투자하는 사람들과는 그 결과가 결코 같을 수 없을 겁니다.​

저는 지금 무조건 땅이 최고라고 말씀드리는 것이 아닙니다. 대출을 엄청나게 일으켜 투자하라는 말씀을 드리는 것도 아닙니다. 다만 어떤 일을 해내기 위해 그 일을 대하는 마음가짐 그리고 자세에 대한 이야기를 드리고 싶은 겁니다. 그것이 꼭 땅이 아니어도 좋습니다. 여러분들도 무엇을 해야겠다 결심하셨다면, 그것으로 망한 사람 말고 그것으로 제대로 이룬 사람들의 이야기를 많이 들어보시면 어떨까 합니다. 그리고 이왕이면 그것에 철저히 '집중'해보셨으면 합니다.  그래야 그것에 대한 '확신'을 키울 수 있고, 두려움에도 '행동'을 할 수 있으며, 누가 뭐래도 '지속'할 수 있으니까요.​

박보혜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