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iPad), 스티븐잡스의 또 다른 도전

입력 2010-01-28 09:20 수정 2010-01-28 16:16
2010년 1월28일 미국시간으로 오전 10시, 한국시간으로 새벽 3시에 애플의 신제품 행사가 열렸다. 아마존 킨들에 맞설 E-Book형식의 iPad 디자인은 아이팟이 커진 형태의 타블렛이다. 그는 아이폰과 맥북사이의 획기적인 무언가를 찾다가 웹서칭, 이메일, 사진, 영상, 음악, 게임, 전자북의 기능을 탑재한 전자액자 형태로 새로운 제품을 만들었다고 했다.


 

키보드는 내장된 터치 키보드로 화면에 나타나게 만들었으며, 터치와 화면 무빙효과가 뛰어나서 작업이 편리하다. 가장 뛰어난 기능은 역시 전자책 기능으로 신문과 책을 보는데 쉽게 만들었다. 아쉬운 점은 자체적으로 문서를 편집하려면 iwork이라는 프로그램을 따로 구입해야 한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출시되는 아이패드(iPad)는 디자인과 운영체계등에서 아마존 킨들, 그리도 다른 타블렛 보다 분명 우세한 경쟁력을 갖췄다. 하지만 진정한 강점은 앞으로도 발전 가능성이 더 높다는 사실이다. 아이폰이 수많은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한 다양성과 아이튠즈로 편리함을 보여줬듯이 아이패드 또한 향후 어떤 컨텐츠를 확보하는가가 주요한 경쟁력이 될 것이다. 





이번에도 역시 스티븐 잡스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는 이번에도 또 다른 역사를 만들어 가고 있다. 맥킨토시, 아피팟과 아이폰 그리고 아이패드…
그는 늘 진화해 나간다.

손안의 PC 스마트폰, 아이폰(iphone)이 시장을 점유해 가면서 이젠 PC로 발돋움하고 있다. 과거 매킨토시가 전문가들의 점유물이었다면, 이번엔 대중화가 목표다. 그 시작이 아이패드(ipad)인 것이다. 한때 일체형 컴퓨터로 대중의 관심을 받던 애플은 이제 키보드와 마우스를 없애버리고, 지식과 정보산업에서 필요한 기능적 편리성과 효율성을 부각시켰다. 물론 아직은 CPU가 약해서 한정된 운영체제만 가능하지만, 언젠가는 인텔(intel)사와 대등하게 경쟁할지도, 그리고 그 이상이 될지도 모른다.

 

2010년에는 3D를 안방에서 볼 수 있다. 월드컵 경기를 대형화면이 아니라 3D를 통해 실체감을 느끼면서 볼 수 있다. 그리고 위성방송인 스카이라이프가 3D방송을 본격적으로 서비스한다. ‘크라우드 컴퓨터(Cloud computer)’의 확산으로 PC에는 기본 프로그램만 깔리고 자신이 사용하는 정보는 모두 인터넷 서버를 사용한다. 무선인터넷의 보편화로 다양한 기기가 서로 연결될 것이다. 말 그대로 ‘원 소스 멀티유스(One Source Multi Use)’가 가능해 진다. 이런 다양성 가운데 스티븐 잡스가 서 있다. 그의 '도전 역사(Challenge history)'는 아직도 그가 '창조적 젊음'을 소유한 청춘(靑春)임을 말한다.

 

콜롬비아대 MBA 경영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빌게이츠'와 '워렌버핏'이 나눈 대화에서 사람들은 빌게이츠에게 “앞으로 당신 같은 혁신적인 제품개발로 당신만큼 부(富)를 쌓아올릴 사람이 나타날까요?”라고 물었다. 그는 주저없이 “Yes”라고 대답했다.
같은 질문에 학생들도 80%이상이 “그렇다”고 대답했다.
앞으로 수많은 일들이 당신 앞에 생겨날 것이다. 그 생성속도 또한 빨라질 것이다. 이 말은 그만큼 기회가 많다는 의미다. 주저하지 말고 앞으로 나가라. 당신이 주저하는 동안 다른 사람들은 앞으로 나갈 것이고 그에 따라 당신은 뒤처질 것이다.

당신의 재능, 에너지, 상상력을 동원해서 삶을 개선하는데 보내라.


생존한다면 살아가는 것에만 연연하지 말자.
대범하게 용기를 갖고 자신의 자취를 만들어 나가자.
농담으로 '보지 못하는 소경처럼 무서운 사람은 없다'고 한다. 눈에 뵈는 것이 없으니까... 만약 우리가 걱정이나 두려움의 눈을 감고, 보지 않는다면 어떨까?


걱정하고 두려워하면서 그자리를 뱅뱅도는 어리석음에서 벗어날 수 있진 않을까?
영화 ‘청담보살’중에서 이런 말이 나온다.
“당신은 누구보다 좋은 운세에요, 당신을 한번 믿어봐요. 의심하고 주저하는 사이에 당신이 정말 행복해 질 수 있는 시간을 놓쳐 버릴 수 있어요.”


당신을 믿고 도전하라. 스스로에게 주어진 행복감을 느끼면서 당신의 목표를 성취하라.

※ <칼럼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새로운 칼럼을 무료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늘 모자람과 부족함으로 최선을 다해 살아갑니다." "늘 새로운 도전으로 현재의 안주를 벗어나려고 합니다."
1994년부터 다니던 금융회사를 떠나면서...
2003년부터 컨설팅회사에 다니면서...가지고 있는 생각입니다.
그리고 지금 현재 또 다른 꿈을 찾아서 질주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