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과 '통'하려면 이렇게 하자

입력 2008-09-30 15:24 수정 2008-09-30 15:29
우린 자신과 맞는 사람끼리만 어울리려고 한다. 지금까지의 친구들이 그랬고, 비슷한 취미를 갖고 있는 동호회도 그렇다. 가정을 이루는 부부조차도 서로 비슷한 사람끼리 살아가고 있다.

 

주역의 기본은 음과 양의 조화에 있다. 남자가 있으면 여자가 있고, 하늘이 있으면 땅이 있다. 마찬가지로 자기가 있으면 타인이 있다. 자기와 타인의 조화가 이뤄져야 하지만 그렇게 사는건 정말 어려운 일중 하나다.

더욱이 나와 다른 경험을 가진 직장내 인간관계는 아무래도 더 어렵다.

 

생로병사 이후 가장 큰 고민은 아마도 나와 맞지 않는 사람과 어울려 고민하고 사는 것이 아닐까? 그렇지만 이렇게 어려운 인간관계를 조화롭게 맺는 다면 이는 성공한 사람의 공통적인 특징이었다.

 

하버드 대학교의 A.E. Wiggan 박사가 직장 생활에 실패한 사람, 가정 생활에 실패한 사람, 사회 생활에 실패한 사람 등 각 분야에서 실패한 사람들을 조사에 의하면, 전문적인 지식의 결여로 실패한 사람들은 불과 전체의 15%밖에 안 되고 나머지 85%의 실패자들은 모두 인간 관계를 잘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미국의 카네기 재단에서 5년 동안 사회 적으로 성공한 1만 명을 대상으로, "당신이 성공한 비결은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으로 카네기 공과대학에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미국의 카네기 공대는 공과기술대학으로 유명하다. 그런데 이 조사 결과 놀라운 사실을 발견하였다. 많은 사람들은 공대의 경우 대부분 뛰어난 기술로 성공할 것 같았으나 조사 결과 실제로는 그들의 15%만이 기술로 성공한 것으로 조사가 되었다. 그리고 나머지 85%는 뛰어난 인간관계가 그들의 삶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조사가 발표되었다

 

 “한국의 부자들”이란 책이 많은 사람들에게 화제를 몰고 있다. 저자가 조사한 한국 부자들이 실질적으로 오늘에 있기 까지 성공한 이유 제 1순위가 바로 실제로 돈을 벌거나 모으는 기술보다 뛰어난 인간관계가 부를 쌓아가는데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는 내용이었다.



 

     다양성을 인정하라.

      나와 다른 경험과 지식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도 일단 나와 다른 견해를 가지고 있으면
      논쟁이나 다툼을 벌이기 일쑤이지 않은지...

 

      유럽에선 식사도중에 코푸는것이 오히려 예의바르다고 한다. 일본에선 소바(모밀
      국수)를 먹을때 오히려 소리를 내고 먹어야 한다. 또 왼손으로 그릇을 들고 먹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 이런 일이 생기면 대번에 교육 어떻게 받았냐고 어르신들이 한마디씩
     할텐데...


     우리나라와 다른 나라는 문화적으로 다르다. 문화란 그 나라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행동
     하는 습관적 모습을 말한다. 그들의 시각으로 본 좋고 나쁨의 판단으로 결정된 것이다.
     로마에 가면 로마의 법을 따라야 하는 것처럼, 그 나라에 가면 그들의 문화를 존중
     하고 따라줘야 한다. 따르지 않으면 오히려 매너없는 사람이라고 오해 받을 수 있다.

 
     다른 나라의 문화를 이해하고 존중하면서, 그 나라에 가면 그 나라의 문화를 따르는  
     것처럼관게에서도 나와 다른 사람을 인정하고 그대로를 받아들이는 지혜를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 그때 바로 자신의 성장도 같이 가져올것이다.

     "가장 아름다운 관계는 그 사람을 인정하는데서 출발한다."



※ <칼럼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새로운 칼럼을 무료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늘 모자람과 부족함으로 최선을 다해 살아갑니다." "늘 새로운 도전으로 현재의 안주를 벗어나려고 합니다."
1994년부터 다니던 금융회사를 떠나면서...
2003년부터 컨설팅회사에 다니면서...가지고 있는 생각입니다.
그리고 지금 현재 또 다른 꿈을 찾아서 질주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12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02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