뱁새 김용준 프로는 처음에 몰랐다.

골프백 속에 들어 있는 물건 가운데 진짜 보물은 웨지라는 사실을.

(퍼터라고 하는 사람도 있는데 뱁새 생각은 조금 다르다)

 

뱁새는 골프를 시작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드라이버 비거리를 제법 낼 줄 알게 됐다.

뱁새 드라이버 샷은 슬라이스가 나는데도 상당히 멀리 나갔다.

뱁새는 드라이버 샷을 할 때 한참 왼쪽을 겨냥하고 쳐서 볼이 부메랑이 날듯이 휘어 페어웨이에 떨어지게 하는 꾀를 내곤 했다.

그래서 얼마남지 않은 두번째 샷(4 기준)은 짧은 아이언이나 웨지로 온 그린 하는 일이 많았다.

실력이 조금 늘면서 열여덟 홀 가운데 열일곱 번 레귤러 온을 시킨 일도 있을 정도다.

(그날 점수는 당연히 언더파였을 거라고 지레짐작하면 안 된다. 열 일곱번의 찬스에서 버디는 하나도 못하고 딱 한 번 레귤러 온 못한 홀에서 칩샷 실수로 보기를 해서 1오버파를 쳤다. 흑흑)

 

그러니 그린 주변에서 웨지를 쓸 일이 별로 없었다.

(물론 70m 이상 장거리 웨지샷은 부지기수로 했지만)

 

당연히 그린 사이드 칩샷이나 피칭샷 벙커샷 따위는 연습도 거의 하지 않았고 칠 줄도 몰랐다.

막상 그런 샷을 만나면 운에 의존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러고도 뱁새는 어찌어찌 해서 첫 싱글을 기록하고 또 어찌어찌 해서 첫 언더파를 칠 수 있었다.

물론 화이트 티에서.

(꼭 은근슬쩍 자기 자랑을 하더라. )

 

그리고 나자 한 칸 뒤로 가서 블루티에서 치는 일이 많아졌다.

드라이버는 오른쪽으로 휘고 롱아이언은 서툴고 그린 주변 플레이는 점병이인 뱁새가 말이다.

 

처음에는 내기 골프를 할 때 동반자들이 등을 떠밀어서 할 수 없이 블루티로 가기 시작했다.

나중에는 뱁새가 도전 삼아 제 발로 가기도 했다.

 

블루티로 올라가자 뱁새가 레귤러 온 하는 비율은 현격하게 줄었다.

대여섯 홀 혹은 예닐곱 홀은 레귤러 온을 할 수 없었다.

 

롱 아이언을 잘 다루지 못하니 조금 긴 파4나 파3 홀을 만나면 부담이 많았던 것이다.

 

그래서 바로 그린 주변 플레이를 연습했냐고?

(뱁새가 그렇게 지혜 있었으면 고생을 덜 했게?)

 
티잉 그라운드 한 칸 차이가 주는 벽을 절감하고 뱁새가 한 일은 바로 '롱아이언'을 죽어라고 연습하는 것이었다.

5번 이상 아이언을 연습 꽤나 한다고 했는데도 실전에서 시원하게 치기까지는 한참 걸렸다.

 

롱아이언 기량이 조금 늘면서 블루티에는 그럭저럭 적응할 수 있었다.

 

그러다 블루티에서도 좋은 점수를 내자 주제도 모르고풀 백 티로 가는 일이 가끔씩 생겼다.

(블랙티 혹은 챔피언티는 빽티라고 말해야 왠지 더 멀게 느껴진다는 사실. 흐흐)

 

호기롭게 올라서긴 했지만 그곳은 전혀 다른 세상이었다.

롱아이언에 제법 자신이 붙었는데도 레귤러 온을 시키지 못하는 홀이 많았다.

온을 시켜도 독도 온(겨우 온 그린 시켜서 홀까지 거리가 아주 많이 남은 경우를 말함)’인 경우가 많았고.

 

뱁새는 처음에는 롱아이언을 전보다 더 열심히 연습했다.

얼마나 무식하게 긴 채만 많이 휘둘렀는지 밤에 끙끙 앓을 정도였다.

 

그런데 이건 밑빠진 독에 물붓기 같은 일이었다.

아무리 연습을 해도 도무지 점수가 나아지지 않았다.

분명 롱아이언 샷 기량은 늘어난 것 같은데도 말이다.

(저 잘났다고 배우지도 않고 혼자 엉터리로 연습했으니까 그랬겠지만)

 

그러다 '그린 주변 플레이를 연습할 수 밖에 없다'는 사실을 깨달은 것은 순전히 우연이자 행운이었다.

 그 전까지 뱁새 웨지 세 개(당시에는 52도와 5660도 웨지를 갖고 다녔다)는 밑바닥에 실기스 몇 가닥만 날 정도로 깨끗했다.

오히려 롱아이언 밑바닥이 더 많이 닳았다.

(지금 독자 여러분 웨지는 어떤가? 혹시 깨끗하다면 뱁새와 함께 반성해야 한다)

 

그래서 어느날부터는 웨지 3형제만 한 시간 내내 연습하는 일도 잦아졌다.

(뱁새가 그린 사이드 플레이를 연습한 것은 다음 회에)

 

김용준 프로의 골프학교 아이러브 골프

Café.naver.com/satang1

ironsmithkim@gmail.com

 

제주도 모슬포 항에서 완도로 가는 바닷길. 작은 두려움을 줄 정도로 짙푸른 바닷물에 저절로 숨을 깊이 쉬게 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