뱁새 김용준 프로는 더 이상 놀라지 않았다.

산 사나이 백 선배가 그로부터 한 주 남짓 뒤에 열린 B컨트리클럽 클럽 챔피언 선발전에서 선전했다는 소식을 전할 때 말이다.

 

선발전에는 총 열 여덟 명이 출전해 첫날 9등까지 컷오프(cut off)하고

둘째날 결선을 치른다.

스코어는 이틀 합계다.

 

백 선배는 첫 날 9등 안에 들어 결선에 진출했다.

첫 날 스코어는 92타.

둘째날도 같은 점수를 냈다.

 

본인이 싱글 핸디캐퍼이거나 엄청난 점수를 내는 아마추어 고수가 가까이에 있는 골퍼라면

‘뭘 그 정도를 가지고 그러느냐’고 할 지도 모른다.

 

그러나

B컨트리클럽은 뱁새에게도 어려운 골프장이다.

그리고 챔피언 선발전은 전에도 얘기한 것처럼 블루티에서 치렀다.

B클럽 블루티는 조금 짧은 골프장이라면 맨 뒤 티나 마찬가지로 길어서 여간 부담되는 것이 아니다.

 

더구나 명색이 ‘골프 룰을 원칙대로 다 따지는’ 공식 대회 아닌가?

 

우선 컨시드(이른바 오케이)가 없다.

아웃 오브 바운드(OB)가 나면 제자리에서 다시 쳐야 한다.

해저드에 볼이 들어가도 룰 대로 엄격하게 구제받아야 한다.

 

이틀간 경기는 대한골프협회 원로 경기위원이 심판을 맡았다고 한다.

 

굳이 심판이 없었더라도 백 선배는 그가 아는 한 룰을 다 지켰을 것이라고 뱁새는 믿는다.

 

“김 프로가 말한 대로 룰 다 지켰어!”

백 선배는 선발전 결과를 전하면서 이 대목을 강조했다.

 

“고수들이 참가할테니 룰까지 어겨가며 욕심을 부려도 어차피 우승하기는 어려운 일이니 룰도 절대 어기지 말고 매너도 잘 지켜서 클럽 회원들에게 좋은 이미지로 남으시는 게 어떠냐"

뱁새는 출전 며칠 전 룰 교육을 하면서 백 선배에게 조언한 기억이 났다.

엄격한 룰이 아니더라도 ‘대회가 주는 압박감'도 얼마나 컸을지 뱁새는 짐작할 수 있었다.

그런 대회에서 클럽 상수들 틈에 끼어 좋은 성적으로 당당히 첫날 예선을 통과한 백 선배가 너무 멋있게 느껴졌다.

 

잘 쳐서 멋있기도 하지만

잘 치기 위해서 준비한 두 달 동안 그가 한 일은 ‘최선을 다했다’는 말로는 표현하기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땀 흘린 대가로 백 선배가 얻은 기쁨은 챔피언 선발전으로 끝이 아니었다.

 

그로부터 한 주쯤 지나 백 선배가 카카오톡으로 사진 한 장을 보내왔다.

스코어 카드였다.

저 아래로 북한강(남한강인가? 에고)이 내려다 보이는 경기도 양주CC 것이었다.

 

거기에 적힌 백 선배 스코어에 뱁새는 다시 놀랄 수 밖에 없었다.

 

'76타!!!!'
 

동반자 네 사람 가운데 으뜸이었다.

백 선배 다음으로 잘 친 사람은 80타 중반.

나머지 두 사람은 90타수대를 기록했다.

화이트 티에서 쳤다고 해도 너무 좋은 점수다.

 

뱁새는 한 번도 백 선배와 화이트 티에서 플레이를 해 본 적이 없다.

대회를 준비하느라 B컨트리 클럽 블루티에서 그가 플레이 하는 모습만 본 것이다.

 

“선배님! 축하 드립니다”

뱁새는 마치 자기 일이라도 되는 것처럼 기뻐하며 백 선배에게 후딱 전화를 했다.

 

“오늘 내가 요 녀석들 한 번 죽여 버렸지”

이 한 마디에 주체 못할 정도인 그의 기쁨이 고스란히 녹아 있었다.

(백 선배가 한 말 그대로다. 1년이 넘게 지났지만 그 때 백 선배의 그 목소리는 귀에 생생하다)

 

76타는 백 선배의 라이프 베스트(최고 기록)이라고 했다.

조금 더 젊어서는 제법 잘 친다는 소리도 들었지만 이런 스코어를 낸 적은 처음이라는 것이다.

"나이를 먹으면서 보기 플레이에 늘 아쉬워하며 골프를 했는데 50대 후반에 라이프 베스트를 경신하니 너무 기분 좋다"

백 선배는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그날 함께 친 동반자가 모두 친구들이란다.

그 동안 설움을 준 친구들에게 본 때를 보여줬을 백 선배를 떠올리니 뱁새는 저도 모르게 입가가 귀 쪽으로 올라갔다.

 

백 선배가 76타를 기록한 것은 그날 한번만이 아니었다.

그는 그 다음주에도 다른 골프장에서 또 76타를 기록했다.

 

두 번째로 스코어 카드를 보낼 때도 처음처럼 펄쩍 뛰며 좋아하는 백 선배 목소리를 전화 너머로 들을 수 있었다.

 

그리고 얼마 뒤

백 선배는 파인비치CC에 간다고 했다.

뱁새 고향인 전남 해남 바닷가에 있는 골프장으로 멋지다는데 아쉽게도 뱁새는 한 번도 가보지 못했다.

(누가 불러주지 않아서요. 혹시 애독자 여러분 거기 가실 일 있으시면 저 좀 초청해 주세요!)

 

“캐디가 나더러 나이도 적지 않으신 분이 어떻게 그렇게 멀리 치세요라고 말하더라니깐!”

파인비치에 다녀온 백 선배는 전화를 걸어  ‘트랙맨으로 측정한 숫자가 결코 거짓이 아님’을 뱁새에게 전했다.

 

뱁새의 띠 동갑 백 선배가 장타자 싱글 핸디캐퍼로 거듭난 것이다.

환갑이 가까운 나이에 말이다.

 

‘불가능은 없다’

‘진짜로 불가능은 없다’

백 선배가 뱁새 김프로에게 온 몸과 마음으로 보여준 것이다.

그것도 단 두 달만에.

(백 선배 올 해는 함께 라운드 하시게요. 파이팅!)

 

김용준 프로의 골프학교 아이러브 골프

Café.naver.com/satang1

ironsmithkim@gmail.com

꽃이 몇 종류인가? 이렇게 많은 꽃처럼 사람마다 꿈도 다양하다.꿈 꾼다면 불가능은 없다는 사실을 뱁새 김용준 프로는 백 선배와 함께 하면서 배우게 됐다. 여의도 롯데캐슬 상가 꽃집에 있는 꽃이 너무 예뻐서 뱁새가 저도 모르게 사진에 담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