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추석 때도 그랬던 것처럼 설연휴에는 연재하던 얘기는 잠시 접어두고

레슨 글을 올린다. 애독자들이 한 타라도 줄이는 데 보탬이 되기를 바라면서 )

슬라이딩 턴이 맞긴 하다.
다운 스윙 때 왼쪽으로 체중을 실은 다음 회전해야 한다는 얘기 말이다.

그런데 이 말대로 하려다 보면 '아차'하는 순간 실수를 하게 된다.
슬라이딩만 하고 턴을 제대로 못하는 것이다.

나도 예전에 그랬다.
슬라이딩은 잘 하는데 턴을 못하다 보니 볼이 밀리기 십상이었다.
그래서 좀 닫아서 쳐보려고 하면 확 감기고.

다른 프로에게 골반 턴을 배우고 나서야 알게 됐다.
내가 슬라이딩을 너무 하고 있었다는 것을.

 

과감하게 고쳤더니 무척 좋아졌다

바로 슬라이딩은 잊어버리고 턴만 한다고 생각한 것이다.

 

다운스윙 때 골반을 왼쪽으로 미는 것이 아니라

왼쪽 뒤로 확 잡아돌린다는 느낌으로 하면서 자리가 잡혔다.

 

그 전에는 왼쪽으로 밀고 나서 돌린다는 느낌으로 했는데,
이것이 문제였다.

늘 턴이 부족했던 것이다.

그러니 체중이 발 앞꿈치에 남아 스윙을 끝내고 나면 균형을 잃는 경우가 많았다.

볼은 밀리고.

 

턴에 신경을 쓰니 스윙이 간결해졌다.

처음에는 마치 귀찮아 하듯 스윙한다는 느낌이 들기도 했다.

그런데 경험 많은 선배 프로가 보고는
"스윙 많이 좋아졌네"라고 했다.

그제서야
'이것이 맞는 방법이구나' 하고 확신하게  됐다.

대부분 골퍼는 슬라이딩 턴 가운데
슬라이딩은 이미 충분히 하고 있다.
턴에만 신경을 쓰면 정답에 가까워질 것이라고 장담한다.

다만 확 잡아당기는 샷을 많이 치는 골퍼는
슬라이딩이 부족한 것이니 턴에 앞서서 슬라이딩을 잘 해야 한다.

 

(뱁새 김용준 프로의 골프칼럼 유구무언 독자 여러분!

새 해 복 많이 받으세요. 뱁새도 새 해에 골프가 조금 더 늘기를 기원해 주시구요)

뱁새 김용준 프로가 독자 여러분께 설 인사 드립니다. 새 해 복 많이 받으세요. 참. 한경닷컴 홈페이지에서 골프 퀴즈 이벤트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6개월간 할 예정입니다. 골프볼 선물로 드리고 있으니 꼭 참여하세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