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명감.

조직은 사명과 조화와 공정으로 굴러가는 생명체다. 사명감은 조직의 존재이유와 혼을 만들고, 조화는 함께 나가게 하며, 공정은 조직을 강하고 평화롭게 한다. 사명(使命)은 맡겨진 임무이자 존재이유이면서 악조건 속에서도 버티게 만드는 정신이다. 사명감은 올곧은 책임감, 반드시 성사시켜야 사는 임무, 내면 혼란을 이기고 조직 목표에 기여하게 만드는 혼이다. 조직이 사명감을 만드는 게 아니라 사명감이 조직을 만든다. 개인의 사명은 즐겁고 보람 있게 사는 삶이고, 기업의 사명은 직원과 고객을 오래 이롭게 하는 번창이고, 리더의 사명은 비자발적인 구성원을 설득하여 조직의 목표를 완수하는 책임감이다. 꿩을 잡는 게 매고, 자기 사명을 완수하는 사람이 영웅이며, 골인지점을 통과할 때 비로소 승자가 된다. 조직 구성원의 생각과 위치는 달라도 사명감과 애국충절은 같아야 한다. 사명감으로 자기 역량을 키우고, 사랑으로 한마음 조직을 만들자.

조화(調和).
조화는 조직을 발전시키는 덕목이다. 서로가 존중하고 이롭게 하려면 조화력이 필요하다. 조화(調和)는 어울림과 협조의 언어이면서 양보의 미학이다. 조화는 자기중심을 잡고 상대에게 맞추어주는 조절력과 아량이다. 자연은 넘치면 뺏고 부족하면 메워주는 조화(造化)로운 공간이고, 조직은 사명감과 조화와 협조로 굴러가는 생명체다. 사명감은 불리한 조건도 버티게 하고, 조화는 서로 다른 개체들이 함께 어울리게 하며, 협조는 서로를 이롭게 한다. 자연은 자연을 이롭게 하는 생명체만 살아남게 하고, 우리는 자기에게 이로움을 주는 자를 좋아한다. 최고의 조화는 상대가 먼저 선택하게 하는 배려이고, 최상의 조화는 원칙과 기본으로 갈등을 줄이는 행위이며, 최선의 조화는 흔쾌한 협조로 서로의 이로움을 찾는 행위다. 곡선을 오르는 네모 바퀴가 되자. 마음의 수평을 잡아서 평온을 누리고, 함께 이로운 합일점을 찾아서 서로의 평안을 누리자.

공정(公正).

정상 조직은 룰이 공정하다. 공정한 조직이 평온하다. 기본과 원칙은 조직의 계율이고 공정은 조직의 지탱점이다. 3명 이상이 모인 조직(組織)은 서로의 문화와 생각이 달라서 말도 많고 탈도 많다. 마음의 평화는 내면 혼란을 극복할 때 생기고, 대인 평화는 서로가 존중할 때 생기며, 조직 평화는 원칙이 공정할 때 생긴다. 문장은 문체가 일관성을 유지할 때 읽기가 유순하고, 조직은 원칙이 공정하고 기강이 엄정할 때 평화롭다. 최고의 공정은 다수의 합의(룰)를 따르는 것이고, 최상의 공정은 그의 노력을 그에게 주는 것이다. 놓고 떠나야 할 사람처럼 진실하고, 더 얻고 싶은 게 없는 사람처럼 공정하라. 팔은 안으로 굽기에 반대 입장에서 살펴야 공정하고, 결정적인 순간은 갑자기 오기에 항상 대비하며, 위대한 힘은 희생에서 시작하기에 나섬을 두려워하지 말자. 리더는 굳센 사명감으로 조직을 단결시키고, 공정한 원칙으로 조직을 승리로 이끄소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