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받는 오바마식 재테크

입력 2009-01-12 08:28 수정 2009-01-12 08:28
미 시사주간지 타임은 신년호에서 ‘올해의 인물’로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 당선인을 선정했다.
오는 20일 제44대 대통령에 취임하는 그의 정책 하나하나가 글로벌 경제의 회생 여부를 결정짓기 때문이다. 금융위기로 슈퍼파워 미국에 대한 신뢰는 무너졌지만 미국의 영향력은 여전히 막강하다.
 올해 재테크에서도 키워드는 역시 ‘오바마’다.그래서 개인 오바마의 재테크도 관심을 끈다.
 대통령에 취임하기전 오바마의 연간 소득 내역을 보면 그의 투자 성향을 짐작해 볼 수 있다.일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최신호(1월13일자)에서 미국 대통령들의 확정 신고서를 공개하는 프로젝트(Tax History Project) 자료를 통해 오바마의 2007년도 소득 내역을 분석했다.
 오바마 부부의 총 급여 소득은 26만달러(약 3억5000만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상원의원 세비가 약 16만달러,시카고대학병원에 근무하는 미셸 부인의 급여도 10만달러 정도 였다.
 이에 비해 사업소득은 397만달러나 돼 눈길을 끌었다.오바마가 쓴 저서 ‘미국 재생(원제 The Audacity of Hope)’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인지세 등으로 벌어들인 소득이다.대형 출판사인 랜덤하우스(약 328만달러) 등으로 부터 받은 인지세에서 에이전트 대금 등 제반 비용을 뺀 액수로 기재돼 있다.오바마는 2006년에도 51만달러가량의 원고료 수입을 거뒀다.책 저술로 상당한 돈을 벌고 있은 셈이다.
  이밖에 증권회사로부터의 비과세 이자소득이 약 5만달러,단기 캐피탈 로스(자산 양도손실)가 3000달러 등으로 특별히 두드러진 투자 소득은 없었다.그가 금융 및 부동산 자산 운용엔 소극적인 태도를 갖고 있음을 시사한다.
 하지만 경비 및 세액 공제 부문에선 두 가지 특징을 찾을 수 있었다.
 첫째,중소 자영업자용 저축 플랜인 ‘SEP-IRA’에 4만5000달러를 지출했다.미국에서 주로 퇴직 후를 대비한 저축상품으로 인기가 높은 상품이다.이 상품은 사업 경비로도 인정을 받기 때문에 절세 대책으로도 유용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실제론 오바마는 사업 소득이 있어 세금을 줄이기 위해 이 상품에 가입한 것으로 보인다.
 둘째,그는 자선 기부에 총 33건에 걸쳐 24만달러를 지출했다.흑인 고등교육 지원단체인 흑인연합대학기금(United Negro College Fund)에 5만달러를 기부하는 등 흑인 소수 단체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소득과 지출을 집계한 결과 오바마 부부의 과세소득은 약 376만달러를 기록했다.소득에서 발생한 약 129만달러의 소득세액과 약 11만달러의 자영업세 등에 대해 약 6만달러의 원천소득세와 약 28만달러의 납세만 실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저서가 베스트 셀러가 되면서 예상외로 많은 소득이 발생했지만 세금은 그리많이 내지 않은 셈이다.납세 결과로 보면 변호사답게 절세에 뛰어난재능을 보였다는 게 나리타 모토오(미국 세리사)씨의 평가다.
 현재 미국에서는 지미 카터 전 대통령(재임기간 1977-81년) 이후 모든 대통령의 소득 상황이 인터넷상(www.taxhistory.org)에 공개된다.미 법률에 따라 모든 급여 소득자들은 매년 확정신고를 하도록 의무화돼 있다.또 부부가 합산 신고할 경우 세제감면 등의 혜택이 있기 때문에 부부의 소득도 대부분 함께 볼 수 있다.
 지난해 상반기 당시 민주당의 유력 대통령 후보였던 오바마는 2007년도 확정신고서를 공개했다.부통령 후보가 된 조지프 바이든도 그의 뒤를 따라 공개했다.
1988년 말 한국경제신문에 입사했습니다.
2004년 3월 도쿄특파원으로 발령받아 2007년 3월 말까지 도쿄에서 근무했습니다. 2004년 3월 도쿄특파원으로 발령, 도쿄특파원 근무를 마친 후 2011년 3월부터 한경닷컴 뉴스국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숙명여대, 선문대 등에서 대학생을 대상으로 교양 글쓰기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저서로 '일본 기업 재발견(중앙경제평론사)' '다시 일어나는 경제대국,일본(미래에셋연구소)' '창업으로 하류사회 탈출하기(중앙경제평론사)' 등이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0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0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