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옥자]에서 만난 영어 표현들


영화 [옥자]는 ‘봉준호’ 감독의 2017년 작품으로,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슈퍼돼지 '옥자'와
그의 친구이자 가족인 산골 소녀 '미자'의 여정을 다룬 영화입니다.

그런데, [옥자]는 극장에서 개봉하지 않고
바로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쟁이 일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2017년 제70회 칸영화제에
스트리밍 영화로는 최초로 경쟁 부문에 진출했으나,

프랑스극장협회(FNCF)는 영화제 개최 직전
[옥자]가 극장 상영을 원칙으로 하는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것 자체가
규정 위반이라며 반발하기도 했습니다.

도대체 ‘넷플릿스’가 무엇이길래
이런 논란들이 벌어졌을까요?

그래서 오늘은 ‘넷플릭스’와 관련된
영어 표현들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넷플릭스(Netflix)’는 가입자가 6000만명에 육박하며,
영화·TV 프로그램 같은 영상 콘텐츠를 맘껏 볼 수 있는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입니다.

‘넷플릭스’라는 이름은
인터넷(NET)과 영화(flicks)에서 따왔다고 하는데,
이제는 단순히 영상을 유통하는 것을 넘어
스스로 양질의 콘텐츠를 제작하기도 합니다.

그중에서도 [House of Cards]는,
‘넷플릭스(Netflix)’에서 만든 미드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열렬한 팬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왜 하필 제목이 [House of Cards]일까요?
혹시 [타짜]처럼 도박판의 이야기일까요?

원래 House of Cards는
놀이용 카드를 삼각형 모양으로 세워
탑처럼 쌓아 올리는 구조물에서
유래한 표현입니다.
한 가운데가 비어 있는 엉성한 구조라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위태로운 상황이나,
불안정한 계획을 나타내는 표현인데,

이 드라마에서는 권모술수가 난무하는
불안한 정치권력을 가리키는 말이랍니다.

‘넷플릭스(Netflix)’의 또 다른 화제작 중에,
[Orange is the new black]이라는 미드도 있습니다.

여기서 the new black은
[최신 유행] 정도로 이해하시면 됩니다.

원래 유럽에서 검은색은
여성들이 장례식장에서나 입는 색이었는데,

‘코코 샤넬’이 검은색 드레스를 우아함의 상징으로 만들어서,
그 이후에는 the new black이란 단어가
‘최신 유행’을 의미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그래서 Orange is the new black을
굳이 우리말로 번역하자면,

‘오렌지 색(죄수복 색깔)이 대세여~!!!’
정도가 될 것 같습니다~^^*

제목이 말해주는 것처럼,
교도소 안에서 벌어지는 이야기입니다.

내용이 다르기 때문에 [Prison Break]의 ‘여성판’
이라고 하기에는 좀 무리가 있지만,

여자 감옥에서 벌어지는
정말 다양하고 생생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는 점에서
왠지 비슷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이 두 편 모두 big data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고 하는데,
정보의 홍수 속에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knowhow(어떻게 정확한 방법을 아는지)만큼
knowwhere(내가 원하는 정보는 어디서 찾을 수 있을지 아는 법)
도 중요하게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그럼 또 어떤 영화가
우리에게 멋진 영어 표현을 알려줄지 기대하면서,
다음 주에 또 만나요. 제발~!!!

배시원 메멘토 영어 원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