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도 및 거리 쉽게 조절하는 방법은

어프로치는 공을 띄우고 굴리는 등 여러 가지 기술이 많다.
대부분의 골퍼는 공을 치는 방법의 변화로 탄도를 조절한다.
이 같은 방식의 탄도 조절은 거리감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같은 스윙을 하더라도 높이 띄우면 공이 나가는 거리가 짧아지고 낮게 띄우면 거리가 길어진다.
탄도와 거리를 쉽게 조절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 공의 위치와 샤프트의 기울기를 달리하면 공의 탄도와 런에 많은 변화가 생기게 된다.
샤프트가 더 기울어져 있고 손이 더 앞으로 나가 있는 것만큼 체중도 자연스레 그립 끝이 향하는 쪽으로 기울이는 것이 좋다.
세 사진의 어드레스가 다 다르다.

 

▶이렇게 어드레스만 바꿔도 거리와 탄도를 다르게 만들어 낼 수 있다.
우선 공의 위치가 다르다.
기본적으로 공을 오른쪽에 놓을수록 공을 더 강하게 칠 수 있고 런도 많아진다.
이때 주의할 것은 바로 샤프트의 기울기다.
샤프트가 왼쪽으로 많이 기울어 있다면 탄도가 낮고 런이 많은 것이다.
반면 수직에 가깝다면 탄도가 높고 런이 줄어들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