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관성 있는 공 구질을 만드는 방법

골프 스윙을 하면서 몸의 회전이 아닌 손동작으로 클럽을 돌려(조작해) 공의 구질을 만들려는 골퍼들이 있다.
하지만 깜짝할 순간에 이뤄지는 스윙에서 이런 손동작으로 자신이 원하는 공의 구질을 일관성 있게 유지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몸통과 손이 하나로 움직인다는 생각으로 손을 몸 앞에 놓아두고 몸이 회전하면 양손의 위치도 함께 회전해야 한다.
즉, 양손과 몸통이 따로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일체감 있게 항상 가슴 앞에 손을 놓아두는 스윙을 해야 한다.

⑤처럼 폴로스루에서도 양손은 가슴 앞에 자리 잡아야 한다.
대부분의 골퍼들은 ⑥처럼 엄지의 위치를 과도하게 회전시켜 스윙하면서 공을 컨트롤하려고 한다.
이는 잘못된 동작으로 오히려 스윙이 틀어지게 된다.
항상 손을 가슴 앞에 놓은 후 스윙하고 자신의 엄지손가락의 방향도 수시로 체크해 보자.
2005년 KLPGA 입회(정회원)
2012년 연세대 대학원 스포츠레저학과 재학
2011년 J골프 ‘워비S’시즌3 MC
2012년 SBS골프 ‘용감한 원정대’ MC
2012년 SBS골프 ‘아이러브 골프’ MC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