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컨설턴트 이내화입니다.

혹시 <자기경영> 말고 <직장경영> 이란 말을 들어보신 적이 있으신지요? 오늘은 박지성 선수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지금부터 드리는 이야기는 박지성 선수를 편애하고 두둔하고자 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밝혀둡니다.

박지성 선수가 유럽 챔피언스 리그 결승전을 앞두고 맨유의 선발로 확정된 적이 있었습니다. 그쯤해서 한 언론사 기자가 박 선수와 인터뷰를 했지요. 자세한 내용을 다 설명할 수 없지만 기억에 남은 대목이 하나 있었습니다. 그 기자가 박 선수에게 다음과 같은 질문을 했습니다. “박지성 선수! 당신은 프로 선수로서 성공을 했는데 프로선수로서 가장 듣기 좋은 소리가 무엇입니까?”

이런 질문을 받은 박 선수는 뭐라고 말을 했을까요? 궁금하지 않으신지요? 아마 당신은 <계약 연장>이나 <연봉 인상>일거야 하는 생각을 하실 겁니다. 이 질문에 박 선수는 이렇게 답했습니다.“지성 박! 선발이야!” 프로 축구선수에게 <선발 출전>처럼 듣기 좋은 소리는 없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박 선수는  선발 출전 명령을 받고 그날부터 저녁마다 술을 마시면서 시간을 보낼까요?  아니면 출전을 위해 전술을 익히거나 최적의 컨디션을 위해 몸을 만들어 갈까요?  함 생각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프로선수에게 있어  <자기 경영>은 스스로 하는 작업입니다.   하라! 마라! 할 사항은 아니라는 것이지요. 프로라면 자신이 알아서 해야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말하자면 그 건 기본이라는 것입니다. 대개 직장인은 생존을 위해 나름 <자기 경영>을 합니다. 그런데 <직장 경영>은 잘 안하는 것 같습니다.

왜 <자기 경영>이 아니라 <직장 경영>일까요?  가상이지만  만약에 박 선수가 출전을 앞두고 매일 밤 술을 마셨다면 출전 당일 전반전에 힘들어 지친 모습을 보여줄 것입니다.  이것을 본 감독은 어떤 행동을 취할까요?  선수 교체입니다. 프로 선수가 늘 생각하고 늘 마음에 두고 있는 것.  즉 자신의 성공 안테나를 세우고 주파수를 맞추려는 건 무엇일까요?  바로 감독의 일거수일투족일 것입니다. 왜 그럴까요? 바로 감독이 선발권을 갖고 있기 때문이지요.

가끔 유럽 프로축구 경기를 보면 벤치 앉아서 껌을 딱딱 씹거나 발을 통통 굴리면서 앉아 있는 선수들이 눈이 들어옵니다. 그들은 전 후반 경기 내내 벤치 앉아 있습니다. 그들이 벤치에 앉아 있는 동안 <몸>이 편할지 몰라도 <맘>은 편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 건 잘 아실 것입니다.  감독이 자신 이름을 언제 불러주나 학수고대하면서 노심초사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들이 그렇게 한  4-5개월 내내 뛰지 못하고 계속 벤치 신세로 있으면 어떻게 될까요?  언젠가 그들에겐 <트레이드>나 <방출>이란 단어가 다가 올 것입니다.

그러니까 프로집단에서 감독 한 사람이 프로선수 한 사람의 현재 뿐만 아니라 미래를 결정한다는 이야기입니다.  다소 비약일 수도 있지만 우리의 착한(?)선수 박지성은 현역시절 이런 생존의 룰을 잘 알고 있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단적으로 말해 박 선수는  <직장 경영>을 잘 한 것입니다.  말처럼 쉬운 일만은 아니지만 생존을 위해서는 어쩔 수 없었을 것입니다.

한 기업 사보에 이런 글을 기고 한 적이 있습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멍청한(?) 직장인은 누구일까요?  1)상사와 싸우는 직장인  2)자신 회사를 욕하는 직장인  3)자기 일을 싫어하는 직장인 이중 가장 멍청한 직장은  바로  1)번 <상사와 싸우는 직장인> 입니다.  왜 멍청하다고 할까요?  상사는 축구 감독처럼 선발권 같은 권한(?) 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대개 멍청한 직장인은 이 맥락을 잘 놓치거나 못보는 이들입니다.

경기도 있는 한 보험회사 연수원에 들어서면 < CEO 메시지 > 라는 포스터가 늘  필자의 눈길을 잡곤 했습니다.   < CEO 메시지 >란   회사 CEO가 주기적으로 직원들에게 들려주는 짧은 글이었습니다.  그중 가슴에 와 닿은 게 하나 있었습니다.   지금도 그 메시지를  잊지 않고 있습니다.  그 메시지는 이랬습니다. < 직장의 상사는 아버지와 같다! >
과연 우리나라 직장인들이  자신의 상사를  아버지처럼 여기고 존경하고 따를까요? 이런 이야기를 드리면  “아! 정말 고리타분하네! 아재 같은 발상이네! 진상이네! ” 하시면서 혀를 차실 수도 있을 겁니다.   박지성 선수라면 어떻게 했을까요?  그가 평창 동계 올림픽 유치전에 나선 적이 있습니다.   그때  그는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었습니다.  “자신은 프로 선수가 될 줄 몰랐습니다.  오늘날 자신을 있게 한 것은 즉 프로선수로 뛰게 한 것은  히딩크 감독이었습니다.”  자신의 상사(?)에 대한 고마움을 공식적인 자리에서 표현한 셈입니다.

입버릇처럼 늘 말하는 게 있습니다. “아마추어는 <자기 경영>을 하고, 프로는 <직장 경영>을 합니다. ”   말하자면 아마추어와 프로는 자신이 관리하는 <대상>과 <목표>가 다르다는 것이지요.  그 스펙트럼에 큰 차이가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당신이 직장을 경영해야 할 대상은 무엇일까요? 바로 < 상사 + 동료 + 부하 >입니다.

필자는 이것을 생존을 위한 < 3종 세트 >라고 부릅니다.  퇴근길에 무심코 버려두었던 이 < 3종 세트 >를  함 챙겨보시기 바랍니다.    그래야  "000! 선발이야!"  라는 소리를 자주 들으실 것입니다.  왜냐구요?  직장은 혼자 북 치고 장고 치는 곳이 아닙니다.

오늘의 성공 포인트!   “생존 3종 세트를 챙기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富라보! My Life! 입니다. ⓒ이내화2171208(crelee@naver.com)

 

 
'성공학 교수'로 잘 알려진 그는 우리나라 최초로 대학에 '성공학 개론'이란 과목을 개설했으며, 방송, 기업 등에서 연간 수백 회 강연을 통해 성공인생 로드맵을 전파하고 있다.
경희대, 명지대 겸임교수를 거쳐 현재 이내화성공전략연구소 대표로 활동 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