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북측 아카바네는 교통 요지며 사이타마현과 인접한 이유로 위성도시의 거점 역할도 한다. 역 주변은 술집들이 많아 일본인들 사이에선 “아카바네”를 간다는 것은 술을 마시러 간다는 느낌이다.

얼마 전 “특이한 술집”을 좋아하는 나를 위해 일본친구가 아카바네 수산집에서 만나자고 한다.

회를 먹을 수 있겠다는 상상을 깨고 도착한 곳은 서서 먹는 시장통의 오뎅집 “丸健水産(마루겐스이산)”이었다.

 

순서가 오면 주문을 하고 테이블을 안내받아 먹는 시스템/RJ통신



 

1958년 개업해 아카바네역 동쪽 아케이트의 명물이다.

오뎅을 만드는 반찬 집으로 저녁거리를 사가는 주부들로 낮부터 바쁘지만 퇴근시간이 다가오면 한잔 하려는 서민술집으로 변신한다.

이 집의 오뎅가운데 한펜(다진 생선 살에 마 등을 갈아 넣고 반달형으로 쪄서 굳힌 식품)은 1996년 전국어묵품평회 수산청장관상을 수상한 일품이다.

간단한 오뎅세트 차림/RJ통신



오뎅5종에 음료한잔 세트로 700엔의 “오뎅세트”가 인기다.

술은 “캔맥주”와 캔츄하이(칵테일소주)가 있고 도쿄23구 내에서 생산하는 “마루신마사무네” 컵사케도 판매하는데 이 집의 하이라이트는 컵사케를 8할 정도 마신 뒤 남은 2할에 오뎅국물과 시치미(7종류의 조미료)를 넣어 마시는 것으로 다시다와 생선살로 우려낸 맑고 시원한 간사이풍 국물이 사케와 어울리는 맛이 찰떡 궁합이다.

사케가 20% 남았을때 오뎅국물과 시치미를 넣은 마무리 술잔/RJ통신



반찬가게 옆의 테이블에 서서 마시는 술집으로 머무는 시간 30분 내외기 때문에 줄이 길어도 곧 순서가 오기 때문에 안심해도 좋다.

 

[한국오뎅과 일본오뎅의 차이점]

일본에서 오뎅을 처음 먹은 기억은 니이가타였다. 국물 속에 있는 각종 오뎅을 고르면 내용물만 건져줘 한국식으로 국물을 부탁했지만 맛이 없었다. 도쿄의 백 년 넘는 오뎅집도 마찬가지다.

국물은 오뎅을 익히고 간을 배어주기 위함이지 한국식으로 국물을 마셔가며 오뎅을 즐기는 방식과 차이가 있다.

  • 서서 마시는 술집

  • 사케에 오뎅국물을 넣어 마심

  • 저렴한 가격과 빠른 회전율


 

RJ통신/kimjeonguk.kr@gmail.com
몸으로 비비며 일본생활에 정착해가는 전직 사진기자.
일본을 보면 한국이 갈길이 보인다는 신념으로 늘 새로운 비즈니스 스토리를 찾아 헤매고 있읍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