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골퍼들은 라운드를 할때 내기를 안하면 심심하다고들 한다

최소한의 내기라도 해야지 집중을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내기를 하다보면 아주 적은 돈을 잃어도 기분이 나쁜것은 사실이다

내가 잃은 돈으로 캐디피도 지불하고 밥도 먹으면 누구라도 기분이 좋을리는 없다

그렇다고 눈에 보이게 상대방이 못치기를 바라기도  않되고 일명 구찌를 하기도 어렵다면 오히려 상대방의 스윙을 칭찬하는 것이 좋다

칭찬도 그냥 스윙이 좋다기 보다는 스윙부분을 정확하게 집어서 칭찬해 주는 것이다

예를들어서 ''김사장 오늘은 스윙이 아주 멋져졌는걸 백스윙때 손목각도가 아주 예술이야'' 또는 ''다운스윙때 클럽을 아주 잘 끌고 내려오네''등등

이렇게 칭찬을 해주면 싫어하는 골퍼는 없을 것이다

오히려 메너 좋다고 좋아할 것이다
그러나 그 칭찬을 들은 상대방은 그 다음 샷부터 이상하게 공이 잘 맞지 않게 될것이다

그 이유는 그전까지는 스윙을 할때 별생각없이 스윙을 해서 잘 맞았었는데 생각지도 않은 칭찬을 듣고 나서는 칭찬받은 부분을 신경쓰느라  리듬도 흐트러지고 너무 잘하려는 마음 때문에 공은 서서히 잘 안맞게 된다

상대방을 칭찬해서 메너 좋다는 말도 듣고 상대방이 무너지면서 그동안 잃었던 돈도 다시 돌려받으니 일석이조가 되는 것인가

위와 같이 좋지 않은 예를 들었지만 내가 쉽게 뱉은 한가지의 레슨이 상대방의 스윙을 망쳐놓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상대방의 스윙을 보고 쉽게 말하지 말고 상대방의 스윙을 따라서 하지 말고 남이 하는 이야기를 듣지도 말아야 한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