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지 사업을 오래 하다보면 그 업종의 사고 틀 속에 갇혀 있어서 다른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사업을 하다보면 누구나 어려움이 생기고, 어떤 고민거리를 해결해 줄 아이디어를 찾기 위해 노력하게 되는데, 이럴 때에 내가 일하고 있는 분야가 아닌 완전히 다른 사업 분야에서 문제의 실마리를 풀 수 있는 아이디어를 발견할 수 있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이 업종간의 상생협력이나 협업 활동은 아주 중요하고, 이런 활동을 통해 다른 업종의 기업 입장에서 문제를 바라보고 생각해보는 과정이 필요하다.

외식 프랜차이즈 사업을 하는 업체가 식당에 오는 손님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른 경쟁업체와 어떤 서비스를 차별화 할 것인가를 고민한다면 본인의 식당에 오는 손님들이 무엇을 불편해 하는지를 먼저 정리해 보는 것이 필요하다. 그리고 그 불편함을 어떤 방식으로 해결할 것인가를 네이버나 다음이 서비스하는 방식으로 생각해보고, 외식업체가 하는 일반적인 서비스 방식이 아닌 금융기관이나 여행업체가 하고 있는 다른 서비스 방식에서 찾아보는게 혁신적인 해결방안이 될 수 있다.

예를들어 항상 길게 줄을 서서 기다리게 하는 식당이나 관광 매표소, 기차역 등에서 대기 시간에 대한 고객 불만을 없애기 위해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까를 고민한다면 여러 가지 다른 업종이나 다른 상황에서 해결 방법을 찾아 보는 것이다.
대기시간 동안 지루하지 않게 인테넷이나 모바일을 통해 관련된 유용한 정보를 볼 수 있게 해주거나, 운동기구나 오락기구를 통해 대기 시간동안 간단히 운동할 수 있는 기회를 주거나 즐거운 체험 시간을 갖게 해주는 방법 등으로 기다림에 대한 고객 불만을 없애고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다.

이처럼 타 업종에서 어떤 해결방법에 대한 아이디어를 찾으려면 언론기사나 인터넷 검색을 통해서도 어느정도 가능하겠지만 가장 좋은 방법은 서로 다른 분야 업종에서 사업하는 분들이 자꾸 만나서 자사의 문제점과 고민을 얘기하고, 상대방 회사의 전혀 다른 상품이나 서비스가 갖고 있는 장점이나 방법을 들어보면서 문제 해결의 실마리가 되는 아이디어를 발견하는 방법이다. 이러한 방식의 상생협력을 통해 중소.중견기업들의 문제해결과 사업 아이디어를 얻어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만들어진 단체가 우리나라 (사)한국대강소기업상생협회다.

(사)한국대강소기업상생협회는 중소.중견기업 사업주들이 회원으로 가입되어 회원들간의 포럼이나 동호회 활동을 통해 소모임을 자주 갖고, 각사가 갖고 있는 상품이나 기술, 강점 등을 소개하고, 상생협력을 통해 비즈니스도 연결하고, 신규 아이템 발굴이나 각사의 문제점도 해결해 나가는 협회다. 따라서 이런 협회에 가입해서 자사와 다른 업종에서 사업하는 분들과의 협업을 통해 많은 아이디어를 얻는 기회를 갖을 수도 있다.

나종호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사)한국대강소기업상생협회 상근부회장

저서: 중소기업생존전략, 밀리언셀링마인드,
위대한CEO손자처럼,신상품성공전략,빅마케팅,
삼성을 이기는 강소기업 전략 외 다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