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이 다가 오면서 입시에 대한 상담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입시를 처음 접하게 되는 특목고 자사고 준비 수험생과 학부모의 문의가 많다. 일반적으로 입시를 준비할 때 학과 공부를 중심으로 어느 책을 봤고 어떤 학원을 다녔고 어떻게 합격했는지 등의 합격한 사례를 중심으로 전략을 세운다. 하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왜 떨어질 수밖에 없었는지에 대한 불합격 사례를 분석해 보는 것이다. 내 합격의 여부는 바로 이전 바로 합격자와 불합격자를 분석하여 나의 가치를 찾아 그 가치를 합격 요소에 맞추는 일이다. 이번 시간에는 불합격 사례 분석을 통해 합격 전략을 세워 보자.

특목고 자사고 입시 때문에 10월 말부터 기말고사를 준비하는 중3학생들과 이제 곧 새 학기를 맞이할 예비 중 1,2 학생들 모두 입시 준비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있다. 최근의 특목고 자사고 입시의 특징을 살펴보면 자기주도학습 전형의 변별력을 높이기 위한 자소서 분석과 밀도 있는 면접 질문이 날카로워지고 있다는 점이다. 1단계 통과 요소인 내신성적에서 완벽에 가까운 성적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자사고는 성적전형이 없이 추첨인 관계로 제외) 2단계 요소인 자소서나 면접에서 고배를 마신 학생들의 특징을 차례로 살펴보며 앞으로의 준비요령에 대해 알아보자.

전형을 제대로 분석하지 못한 경우

주요과목 올A와 1등급의 최우수 성적을 보유한 C군은 올해 대원외고에 지원했다가 최종 단계에서 탈락했다. 학업 성적과 학교 생활은 매우 우수했음이 학생부 기록을 통해 알 수 있었지만 자기주도학습전형의 특징을 살리지 못해 불합격한 케이스가 된 것이다. 보통 자기주도학습전형이라고 한다면 성적-자소서-면접의 전형을 통과해야 하지만 그 안에 포함된 진로/진학의 구체적인 목표, 의지, 학교에 대한 지원동기, 인성영역에 대한 성찰 등이 명확하기 준비 되지 않아 표현이 어려워 합격하지 못한 케이스였다. 특목고/자사고 입시의 자기주도학습전형의 목표를 잘 파악하고 있다면 충분히 합격할 수 있었을 것이다.

입시 준비에 소홀했던 경우

성취도 올 A를 맞은 B군은 스포츠캐스터를 꿈꾸며 진로계획 및 관련 활동 등이 매우 구체적이고 열정적이었음에도 올해 외고 입시에서 아쉽게 탈락하고 말았다. 자기주도학습전형에서 어필할 만한 소재가 많았지만 너무 뒤늦게 입시를 준비했던 것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내신관리에 치우치다 보면 입시에 소홀하여 상대적으로 준비가 안 될 경우가 많다. 특히 특목고에 지원하는 경우는 성적이 모두 우수한 학생들이여서 자소서와 면접에 대한 변별력을 갖춰야 하고 자사고의 경우 자소서와 면접만으로 합격에 도전해야 하는 만큼 평소 조금씩 준비하는 것이 합격의 비결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합격을 위한 전략

특목고 자사고 입시 뿐만 아니라 대학입시에서도 성적만으로 우수한 학생들이 꼭 합격하진 않는다는 사실이 매년 입시를 통해 드러나고 있다. 자기주도학습전형의 특징을 이해하고 입시에 대한 정확한 분석과 대비가 반드시 필요하다. 평소 자신의 장점과 단점을 찾아보는 습관과 어려웠던 환경을 극복한 사례들을 찾아서 잘 정리해 놓는다면 추후에 입시에 대해 고민할 필요가 없어진다. 특히 최근의 자기주도학습전형이 진로, 직업과 관련된 전문적인 학습이나 활동 등에 초점을 맞춰 자소서 내용과 질문을 하고 있으므로 그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할 것이다.

(주)엠스트 박재범 대표

현) (주)엠스트 대표

현) 도서출판 엠스트

현) 교육정보 랭킹포털, 에듀허브 대표

현) 한국교육뉴스 편집인

현) 엠스트 아카데미 대표원장

현) 훈장마을, 앤써 휴지통 전문 강사

전) 강북청년창업스쿨 멘토

전) 하이서울 창업스쿨 창업지도위원

고려대학교 교육대학원 교육정보 전공

고려대 교육대학원 교육경영 최고경영자과정 수료
변호사, 아나운서 등 6인의 각분야 전문가들이 생활속에서 유용한 팁을 소개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