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컨설턴트 이내화입니다.

필자는 은퇴 예정자들을 대상으로 <YouPany>라는  1인 기업 코칭을 합니다. 이들을 처음 대면하면서 나름 공통점을 찾아낸 것이 몇 가지 있습니다. 우선 수십 년 동안 온실의 보호 속에 있다가 정글로 나온 다는 것입니다. 이러다보니 온실의 법칙과 정글의 법칙 차이에 무척 둔감한 것 같습니다. 말하자면 온실은 온도 변화가 작고 정글은 변화가 심하다는 것을 모르고 있습니다.

그리고 퇴직 당시 직위나 직급을 버리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가령 상무라면 상무로 부사장이라면 부사장으로 살려고 합니다. 물론 그 타이틀이 떨어져 나간 것이 한참 되었는데도 스스로 관성의 법칙을 적용하려고 애를 씁니다. 물론 사람이니까 이해는 갑니다.  그러나 현실은 현실이지요.  이제 金 씨나, 李 씨 아니면 자신의 이름 석 자 즉 김철수로 살아야 하는데도 말입니다. 특히 이들 중 중역의 반열에 올랐다가 내려오는 은퇴자들은 그 정도가 심합니다.  손 까닥하지(?) 않고 살다가 이제 손과 발을 움직여야 하는 터라 그 고충은 여간 힘든 게 아닙니다.

얼마 전  1인 기업 코칭 상담을 원하는 은퇴한 중역을 만났습니다. 대개 은퇴를 하면 그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조직은 나름 완충지대를 제공하는데 작은 사무실을 대여해줍니다.  3평 정도 되는 공간에 테이블과 의자 그리고 컴퓨터 등등 사무기기 들이 세팅되어 있습니다.  이런 장소에서 이들은 나름 미래를 구상하고  나아가 먹고 살 궁리를 합니다.  필자가 만난 그 중역도 별반 다를 게 없었습니다. 이들을 만나면서 세 가지 코드를 끄집어 낼 수 있었습니다.

첫째, 이들은 <일거리>를 찾지 않고 <일자리>에 집착합니다. 온실 속의 지위를 그대로 갖고 정글 속으로 소프트 랜딩을 하려고 합니다. 온실 유리창이 두꺼운 곳에서 나온 이들은 더 심합니다.  물론 그렇게 되지는 않습니다. 현실이 그렇습니다. 경제수명이 끝난 이들은 어느 조직이 쌍 수를 들고 모셔가겠습니까? 그건 희망사항 일뿐입니다. 이런 냉혹한 현실을 인지하는 데 시간이 걸리는 것 같습니다.

둘째, 누구나 버킷리스트를 작성합니다. 그런데 버킷리스트 맨 위에 올라있는 건 대개  <출간하기> 또는 <세계여행>입니다. 물론 개인에 따라 다를 수는 있겠지만 대등소이 합니다.  <출간하기>는 축적된 자신만의 데이터가 없어서 잘 안됩니다. 그리고 <세계여행>은 돈이 만만치 않게 들어가는 일이라서 이것 역시 맘처럼 되질  않습니다.

셋째, 이들은 일터에서 나오면 부단히 움직입니다. 시간적인 여유 때문인지 아니면 이들이 갖고 나오는 퇴직금 때문인지는 몰라도 만나자는 사람이 많다고 합니다. 여기저기서 만나자는 러브 콜이 오는 셈입니다.  하루 24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사람을 만나고 다닙니다.  그러나 인생 후반전을 모색하는 일로 포장되는 만남이지만 딱히 생존을 위한 솔루션(Solution)이 나오지는 않습니다.

사람을 만나서 평생을 바쳐온 일터를 되새김질 하고 위안거리를 안주 삼아 소주잔을 기울이는 셈이지요. 만남을 접고 귀가 길로 접어들 때면 왠지 서글프고 시간 낭비만 했다는 현실을 실감합니다. 이렇게 이들은 하루하루를 보낸다고 합니다. 하루가 한 주가 되고, 한 주가 한 달이 되면서 또 한 살을 먹어 갑니다.

저는 이렇게 우와 좌왕 하면서 시간을 보내는 인생을 <표류적 인생(Career Drift)>이라고 부릅니다.  여기서 표류라는 건 떠도는 또는 방향이 없는 아니면 목표가 없는 그런  의미를 말합니다. 한마디로 말해 인생 후반전을 대비하지 못하고 보내는 인생을 다소 경종하는(?) 뜻으로 만든 단어입니다.

우리 눈 앞 펼쳐진 새로운 지평 바로 100세 시대!  이건 누구나 처음 가는 길입니다. 게다가 그동안 어느 누구도 가 본적이 없는 <미지의 땅>입니다. 그런데 주변 사람들은 다들 내려놓으라고 입을 모읍니다. 그렇다면 무엇을 어떻게 내려놓으라는 말일까요?  어느 누구도 그 방법을 알려주지 않습니다.  미지의 땅을 개척하려면 무엇보다 개척자 정신이 필요합니다.  스스로 배우고 익혀가야 합니다.
우리 곁에 있는 많은 표류적 인간!  이들에게도 유일한 낙이 있습니다. 바로 밴드이고 카 톡이고, 단 톡 방이고, 등산이고, 더러는 골프인 것 같습니다. 과연 인생 후반전을 이렇게 보내는 것이 능사는 아닐 겁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수 십 년 동안 온실 속에서  <헬프(Help)적> 삶은 살아온 이들이 가야 할 길이 있습니다.  바로 <셀프(Self)적> 삶입니다. 이젠 남에게 의지하지 않고 자신이 스스로 개척해가는 길입니다.  더군다나 이정표도 없을 것입니다. 없으면 만들면서 가야 합니다. 인생의 본질은 헬프가 아니라 셀프입니다. Think Career Draft or Drift!

오늘의 성공 포인트!  “인생은 헬프가 아니라 셀프입니다”

오늘도 富라보! My Life! 입니다.  ⓒ이내화2171024(crelee@naver.com)

 
'성공학 교수'로 잘 알려진 그는 우리나라 최초로 대학에 '성공학 개론'이란 과목을 개설했으며, 방송, 기업 등에서 연간 수백 회 강연을 통해 성공인생 로드맵을 전파하고 있다.
경희대, 명지대 겸임교수를 거쳐 현재 이내화성공전략연구소 대표로 활동 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