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할 수 있는 힘과 거울 신경세포

입력 2017-10-01 00:14 수정 2017-10-01 00:29
하품을 하는 사람을 보고 있으면 나도 모르게 같이 하품하게 된
다. 월드컵 경기를 지켜보고 있자면 마치 내가 뛰는 것 같은 기분
이 느껴진다. 영화나 드라마에 나오는 주인공의 얼굴이나 몸짓에
서 느껴지는 아픔과 기쁨을 우리는 함께 느낄 수 있다.
어떤 경우엔 무의식적으로 남들을 모방하고 따라 하게 되어 결
국 과소비로까지 이어지기도 하는데 대체 왜 이런 걸까? 심리학적
으로 설명이 되는 걸까? 주인공의 감정에 몰입해 마치 주인공이
상대의 갈망을 이해하고 반응을 보여라, 미러링 기법
우리는 매순간 타인과의 교감을 바란다. 그렇기 때문에 스피치에서

역시 공감이 선행되어야 한다.
•••
세상의 모든 일은 언어로 돌아간다. 우리는 타인의 영향을
많이 받으며 사람과 사람 사이에 오가는 말을 통해 인간관
계가 결정된다. 우리는 타인의 말을 통해 용기를 얻기도 하
고, 상처나 스트레스를 받기도 하며, 사랑이 싹트기도 하고,
적개심이 들기도 한다. 또한 말을 주요 수단으로 중대 합의
를 이끌어내거나 지식이 전수되기도 하고, 고객은 지갑을
열기도 혹은 닫기도 한다. 말의 힘은 상대의 수용 정도에
따라 달라진다. 당신이 하는 말이 상대의 마음에 어떻게 다
가가 자리 잡느냐가 당신 말의 위력이 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통하는 말의 첫 번째 원칙은 상대의 마음에 어떻게
주파수를 맞추느냐다.

기분 좋은 소식을 들었을 때 같이 행복해지는 공감이 이루어지는 이유는

뇌 속에 ‘거울신경세포 Mirror Neuron’라고 불리는 특별한 신경세포가

있기 때문이다.

거울신경세포는 특정 움직임을 행할 때나 다른 개체의 특정 움
직임을 관찰할 때 활동하는 신경세포다. 이 신경세포는 다른 사람
의 행동을 거울처럼 반영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인데, 아기들의
따라 하기 같이 특정 행동을 모방할 때 반응하는 신경세포인 것이다.
인간의 뇌에서는 이 거울신경세포들이 다양한 곳에서 활동하고
있다. 인간이 수많은 종류의 정보를 모방할 수 있는 이유다. 수백
만 년 전부터 현재의 두뇌 용량을 보유했던 인류가 도구의 사용과
언어, 더 나아가 문명을 창조하게 된 것은 불과 4~5만 년 전이다.
공교롭게도 거울신경세포 시스템의 출현이 이 시기와 맞아떨어지
는 것 같다는 것이 관련 연구자들의 주장이다.
인간이 지구상에서 가장 우수한 생명체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이유가 바로 우리 뇌의 ‘같이 느끼고 따라 하기’를 가능케 만들어
주는 뉴런, 즉 세포에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내 머
릿속에서 거울처럼 반영되는 상대의 감정과 욕망, 그 보상으로 상
대도 나를 거울처럼 비추고 공감받고 이해받기를 원하는 것이다.
서로가 서로를 완전히 비출 때 비로소 공감이 이루어진다.
인간은 공감 empathy의 동물이기에 타인의 행동과 표정을 통해 상
대를 파악하고 이해할 수 있는 사회적 존재다. 미래학자 제러미 리
프킨 Jeremy Rifkin은 인간의 본성과 사회의 미래를 다룬 책 『공감의
시대』에서 인간이 자연계 구성원 중 가장 뛰어난 공감 능력 때문에
세계를 지배하게 되었다고 말하고 있다. 이런 인간이 ‘호모 엠파티
쿠스 Homo Empathicus’다.
이탈리아의 저명한 신경심리학자인 리촐라티 Giacomo Rizzolatti 교
수는 연구진과 함께 원숭이에게 다양한 동작을 시켜보면서 그 동
작을 함에 따라 관련된 뇌의 뉴런이 어떻게 활동하는가를 관찰하
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리촐라티 교수는 매우 흥미로운 사실
을 발견했다. 한 원숭이가 다른 원숭이나 주위에 있는 사람의 행동
을 보기만 하고 있는데도 스스로 움직일 때와 마찬가지로 반응하
는 뉴런들이 있었던 것이다. 즉 원숭이의 뇌세포는 자기도 모르게
누군가를 따라 하게 하는 시스템인 거울신경세포를 통해 반응했던
것이다.
스피치에서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힘도 역시 거울신경세포의 작
동 때문이다. 거울신경세포는 상대방을 설득하는 데 도움을 준다.

 

 


 

아나운서 이서영의 블로그

트위터 www.twitter.com/leeseoyoungann

싸이월드 www.cyworld.com/leemisunann

페이스북 www.facebook.com/leeseyoungann
스내커 칼럼니스트 이서영
-프리랜서 아나운서(SBS Golf , YTN, ETN, MBC,MBC SPORTS, NATV, WOW TV 활동)
-국제 행사 및 정부 행사 영어 MC
-대기업 및 관공서 등에서 스피치, 이미지 메이킹 강의
-국민대, 협성대, 한양대, 서울종합예술학교 겸임 교수 및 대학 강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65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06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