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을 손으로 던지는 거리감을 스트로크에 접목하라

입력 2017-09-27 10:01 수정 2017-09-27 10:04
퍼팅 시 거리감 잡는 방법


롱 퍼트는 기본적으로 스윙이 커야 하지만 홀까지의 거리를 몸으로 느껴 감각을 최대한 살리는 것이 좋다.


3m 정도의 거리를 ③, ④와 같은 팔 동작 움직임의 크기로 스윙하면 홀을 훌쩍 넘어갈 것이다.
퍼팅 거리감을 맞추기 위해서는 일단 몸과 눈으로 감각을 최대한 끌어올려야 한다.
퍼팅 역시 스윙과 마찬가지로 왼손을 기준으로 잡고 오른손으로 공을 친다.
오른손으로 공을 던졌을 때 공이 홀 주변에 멈출 수 있을 정도의 팔 동작 움직임의 크기와 스피드를 실제 스트로크에 접목하면 좋다.
물론 퍼팅은 임팩트 시 힘의 크기가 다르고 퍼터의 무게와 모양도 다르기 때문에 감이 가장 중요하다.


위의 가상 연습이 끝났다면 실제로 퍼트할 때는 홀을 바라보면서 스트로크를 해 보고 스윙 크기와 지나가는 스피드를 미리 정하는 것이 좋다.
홀을 바라본 상태에서 연습 스트로크 했을 때 스피드와 크기가 더 정확하게 만들어질 확률이 높다.
필드에서 공을 칠 때 자신이 연습했던 대로 스윙 크기를 가져가면 된다.


2005년 KLPGA 입회(정회원)
2012년 연세대 대학원 스포츠레저학과 재학
2011년 J골프 ‘워비S’시즌3 MC
2012년 SBS골프 ‘용감한 원정대’ MC
2012년 SBS골프 ‘아이러브 골프’ MC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0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482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