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세를 헤쳐나가는 법

입력 2008-10-28 10:10 수정 2008-10-28 10:10
"지금은 일본 전국시대보다 더 어려운 난세다.위기를 극복하고 승자가 되려면 하이브리드형 리더가 돼야 한다."
 일본 경제주간지 다이아몬드는 최신호 특집기사 '역사를 알면 경제가 보인다'에서 100년만에 한번 올까말까 하는 금융대란 속에서 살아남으러면 과거 역사에서 교훈을 찾으라고 조언했다.지나간 역사 속에서 오늘날 당면한 난제를 풀 수 있는 열쇠가 있다는 지적이다.
  일본 역사에서 가장 혼란했던 전국시대(1493-1573)를 끝내고 부국강병을 일궈낸 3대 무장인 오다 노부나가,도요토미 히데요시,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장점을 합친 하이브리드형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다이아몬드지의 주장이다.
 이들 3인의 과감한 결단력,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지략과 친화력,그리고 인고의 세월을 견뎌내는 인내심을 갖춰야 글로벌 경기침체의 파고를 넘어갈 수 있다는 주장이다.
 군웅할거로 무정부 상태에 빠진 대혼돈의 시대를 통일시킨 3인은 출신 배경이나 성격이 판이하게 달랐다.
 이들의 개성 차는 흔히 새가 울지 않을 경우 대처하는 방식으로 표현된다.울지 않는 새는 필요없기 때문에 당장 목을 베는 리더가 오다 노부나가라면,도요토미는 온갖 수단을 동원해 울게 만들고,도쿠가와는 울 때까지 기다리는 스타일이다.
 이들 가운데 일본 기업인 사이에 가장 인기 있는 인물이 오다 노부나가.불 같은 성격의 오다는 난세의 지도자로 불린다.
 그는 기존 사회의 가치를 깨뜨리고 새로운 사회의 건설을 내걸었다. 경영자 입장에서 과감한 구조조정이 필요한 시기에는 오다 스타일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오다가 전국시대를 통일할 초석을 만들었다면 도요토미는 동료와 부하들의 마음을 얻고 조직화하는 능력이 뛰어나 전국시대를 통일했다.
 하지만 일본의 주인은 지략가인 도요토미가 아니라 냉정하고 참을성 있는 도쿠가와였다.그는 온갖 수모를 겪으면서도 참고 힘을 길러 도요토미 일족을 무너뜨리고 도쿠가와 막부를 열어 200여년간 일본을 통치했다.
 그동안 업계에서는 창업을 하거나 어려울 땐 오다형,기업 성장기에는 도요토미형,수성기에는 도쿠가와형이 적합하다는 평가가 많았다.그러나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위기를 맞은 지금은 기존의 모든 가치를 깨뜨리면서 새로 만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3인의 강점을 모은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
 또한 한 사람의 경영자가 3인의 장점을 다 갖추기 어렵다면 인사관리를 강화해 유능한 부하를 잘 활용하는 게 중요하다고 이 잡지는 조언했다.글로벌 경기 침체기를 맞아 한번쯤 되새겨 볼만한 내용인 것 같다.

1988년 말 한국경제신문에 입사했습니다.
2004년 3월 도쿄특파원으로 발령받아 2007년 3월 말까지 도쿄에서 근무했습니다. 2004년 3월 도쿄특파원으로 발령, 도쿄특파원 근무를 마친 후 2011년 3월부터 한경닷컴 뉴스국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숙명여대, 선문대 등에서 대학생을 대상으로 교양 글쓰기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저서로 '일본 기업 재발견(중앙경제평론사)' '다시 일어나는 경제대국,일본(미래에셋연구소)' '창업으로 하류사회 탈출하기(중앙경제평론사)' 등이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61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86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