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는 눈과 생각하는 눈

입력 2017-09-06 10:05 수정 2017-09-06 10:05


눈은 사물을 보는데 필요한 부분이다.

스윙을 하면서 공을 쳐다보라는 말을 많이 들었을 것이다.

그러면 골퍼는 ''나는 끝까지 공을 쳐다봤어''라고 말하는데 상대방은 ''아니야 너 헤드업 했거든''라고 한다

 

이게 무슨 상황일까?

분명히 공을 쳐다봤는데?

그러나 처음에는 공을 쳐다보며 어드레스를 했지만 스윙을 시작하면서 부터는 보는 눈이 아니라 생각하는 눈으로 바뀌기 때문에 공을 보는것 같지만 정작 공을 못보는 것이다.

 

생각하는 눈이 무엇일까?

그말은 눈은 공을 보기는 하지만 머리로 스윙 동작을 생각하기 때문에 눈은 공을 보지않고 몸을 따라서 목표방향으로 나가게 된다.

 

공에는 딤플이 300개 이상으로 있다.

그중에 클럽이 맞힐 곳의 딤플 한개를 쳐다보라.

프로야구 선수중에 공에다 글씨를 써서 날아오는 공의 글씨를 알아 맞히는 연습을 한다는 선수가 있다.

그것은 공을 끝까지 보고 집중하기 위한 연습이다.

 

골퍼는 공의 딤플을 끝까지 볼 수 있도록 하고 연스윙때 스윙에 대해 생각을 하고 공을 칠때는 생각하지 말고 공을 쳐다보자.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1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19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