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도민이 바라본 일본 지방생활

입력 2017-08-28 01:48 수정 2017-08-28 08:40






4년 만에 니이가타를 찾았다.
서울과 같은 위도상의 일본 서해에 인접한 가장 큰 도시연애시절부터 몇 십 번은 다녀간 니이가타당시에는 가끔 만경봉호도 보였던 시절이다.
 
일본 이주 3년 차즉 도쿄 도민이 3년 만에 찾은 니이가타는 그 동안 수십 번을 다녔던 니이가타가 아니 였다.
 
















도쿄에서 심야버스를 타고 새벽에 내린 니이가타 풍경/RJ통신













한국에서도 서울 특별시민이 지방을 찾을 때 여유로움을 느끼겠지만 선진국의 지방 생활은 많이 달랐다.
 
중앙과비슷힌 수준의 복지정책 덕분에 오히려 삶이 더욱 여유롭다고 할까
단돈 200엔을 주고 찾은 니가타시의 파도풀장한적하게 즐기고 있는 모습이 여유로웠다.
 
















시에서 운영하는 파도풀장. 방학임에도 불구하고 한적하다. 입장료는 200엔./RJ통신













저녁은 처갓집 식구들과 야키니쿠(고깃집)를 먹으로 차를 타고 이동했다도쿄는 자가용이 필요 없지만 이곳은 식구 수대로 차가 있어야 움직일 수 있다.
 
야키니쿠집에서 느낀 술값은 도쿄와 별 차이가 없다하지만 나머지 생활비는 도쿄와 비교가 안될 정도로 저렴하다.
 
















야쿠니쿠를 먹으로 상업지역으로 이동 중/RJ통신













특히 니이가타는 쌀이 맛있고 그러다 보니 사케도 일본 최고의 고급주들이 즐비하다또한 연어 등 싱싱한 수산물이 도쿄와 비교가 안 된다.
 
















장모님이 내주신 아침상. 연어알과 된장국 그리고 고사리 무침. 천연 식재료로 이틀동안 2Kg이 불었다. 특히 이정도 품질의 연어알은 도쿄 동네 마트에서는 구경할수 없는 역대급이다./RJ통신













혹시 일본에서 창업을 생각한다면(한식당경쟁이 치열한 도쿄보다는 일본의 지방 도시에서 특별 대우를 받으면 어떨까 생각됐다소비 패턴은 도시와 큰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동네 작은 공원에서 여름 축제를 즐기고 있는 시민들. 모두가 서로 아는 우리네 농촌 풍경과 다름 없다./RJ통신













지방의 작은 도시지만 이곳 역시 구인란에 허덕이고 있었다이래서 "프리타"들의 천국인 것 같다나 역시 프리타 생활이지만 눈치 안보며 자유롭게 살며 언제든 쉴 수 있다는 자유가 가장 큰 매력이다예를 들어 3~4군데 적을 두고 일한 뒤 다음달 시프트를 모두 빼곤 훌쩍 한 달간 여행을 다녀와도 또다시 복귀해서 일할 수 있는 자유가 있는 곳이제 덤으로 삶의 여유를 찾아 "느린 인생"을 꿈꿔 본다.
 
















깨끗하게 정비 된 니이가타 시내의 시나노강/RJ통신













조카들이 도쿄에서는 살기 싫다는 얘기를 피부로 느낀 휴가였다.
















비오는 날이 더 많은 니이가타 시내, 모처럼 파란 하늘이 도쿄 도민을 반겨 줬다./RJ통신












RJ통신/kimjeonguk@gmail.com









몸으로 비비며 일본생활에 정착해가는 전직 사진기자.
일본을 보면 한국이 갈길이 보인다는 신념으로 늘 새로운 비즈니스 스토리를 찾아 헤매고 있읍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1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1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