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마 먹은 듯 답답…" 회의하기 싫은 직장인 스타일

입력 2017-05-31 13:51 수정 2017-05-31 13:5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들이 함께 회의하고 싶지 않은 회의시간 최악의 꼴불견으로 ‘답정너’를 꼽았다.

 

답정너는 “답은 이미 정해져 있고 너는 대답만 하면 돼”라는 뜻의 신조어로 자신이 듣고 싶은 말만 들으려 하는 사람들을 가리킨다. 직장인들은 또 일주일에 평균 2.2회의 회의에 참석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73.4%가 ‘회의가 시간낭비라고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931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회의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들은 일주일에 평균 2.2회의 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무별로는 △영업직이 2.9회로 주간 회의참석 횟수가 가장 많았으며, △사무직과 △전문직이 각각 2.3회로 그 뒤를 따랐다.

 

회의 참석이 가장 적은 직무는 △생산직으로 주 평균 1.6회였다. 특히 일주일에 5회 이상 회의에 참석하는 직장인은 12.8%로 나타났다. 주 5일 근무제를 기준, 일주일간 매일 1회 이상의 회의에 참석하는 직장인 비중은 △영업직이 20.8%로 가장 높았다. 영업직을 제외한 다른 직무의 비중은 11.8%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사내에서 적정한 수준으로 회의가 열린다고 느끼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직장인 51.5%가 ‘그렇다’고 답했다. 반면 ‘불필요하게 너무 많이 열린다’는 36.7%, ‘필요한 회의도 너무 안 연다’는 의견은 11.8%로 나타났다. ‘적정하다’는 의견은 전문직(59.9%)과 사무직(51.6%)에서 높게 나타난 가운데, ‘너무 많이 열린다’는 응답은 영업직에서 51.5%로 특히 높았다.

직장인들은 또 회의가 시간낭비라고 느껴진 적이 있다고 입을 모았다.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73.4%가 ‘회의가 시간낭비라 느껴봤다’고 답한 것.

회의를 시간낭비라고 느낀 이유(*복수응답, 이하 응답률)를 물은 결과 ‘아무리 회의하고 결정을 내려봤자 상사의 지시 한 마디면 방향이 바뀌니까(45.1%)’가 1위를 차지했다. ‘회의를 해도 달라지는 것이나 결론이 없어서(36.3%)’, ‘별로 중요하지도 않은 신변잡기, 근황 등의 잡담을 나누느라 시간을 보내서(32.7%)’도 근소한 차이로 2, 3위를 다퉜다.

 

‘번번히 같거나 비슷한 말이 반복적으로 나와서(29.3%)’, ‘사전정보나 회의 내용에 대한 이해 없이 참석하게 돼서(27.5%)’, ‘말로만 회의이고 실제로는 특정한 사람 몇 명의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라서(19.0%)’ 등도 적잖은 응답을 얻으며 직장인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이밖에 ‘당장 급하거나 중요한 업무를 제치고 참석해서(14.1%)’, ‘마땅한 안건 없이 그저 주기적으로 여는 보여주기식 회의라서(13.0%)’, ‘굳이 회의를 열지 않고도 다른 방식으로 공유할 수 있는 내용이라서(11.0%)’, ‘불필요하게 너무 오래해서(10.0%)’ 등의 의견도 이어졌다.

비록 불필요하다고 여겨지는 회의라고 하더라도 ‘참석하지 않는다’는 직장인은 약 5%에 불과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장인 37.6%가 ‘시간낭비라 느껴지는 회의라도 되도록 참석한다’고 답했으며, ‘무조건 참석한다’는 의견도 29.9%에 달했다. 27.2%의 직장인은 ‘내 업무일정에 지장이 없는 경우에 한해 참석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회의에 함께 하고 싶지 않은, 회의실 최악의 꼴불견에 대해서도 물었다. 조사 결과 직장인들이 가장 기피하는 회의실 꼴불견(*복수응답, 이하 응답률) 1위에는 ‘자기가 낸 의견과 아이디어, 결론만이 정답이라 믿고 우기는 답정너형(61.96%)’이 꼽혔다.

2위는 ‘한 얘기를 반복해서 말하는 중언부언형(45.3%)’이, 3위는 ‘회의 주제를 자꾸 벗어나 논점을 흐리는 샛길형(33.8%)’이 각각 꼽혔다. 또 ‘타인의 의견에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감정발산형(26.7%)’, ‘남 얘기하듯 아무 관심 없이 자리만 채우다 가는 남이사형(25.9%)’, ‘회의 다 끝나고 엉뚱한 말 하는 딴말형(21.7%)’. ‘무반응형(18.2%)’, ‘지각형(9.2%)’ 등도 회의실 꼴불견으로 꼽혔다.
한편 찜질방 회의, 맥주 회의 등 격식을 파괴한 회의가 실제로 업무에 도움이 되는지를 물은 결과 이를 경험한 직장인들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잡코리아 조사에서 이러한 격식파괴 회의가 사내에 도입되어 있다고 답한 직장인은 16.5%. 이들은 격식을 파괴한 회의가 ‘새로운 아이디어 발굴, 친밀감 형성 등 업무에 도움이 된다(62.3%)’고 입을 모았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3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