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빨리, 이제는 국가 경쟁력이다!

입력 2017-01-16 09:26 수정 2017-01-24 09:11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속성에는 ‘냄비근성’이라는 것이 있다. 냄비근성이란 냄비가 빨리 끓고 빨리 식듯이 어떤 일이 있으면 흥분하다가 시간이 지나면 다 잊어버리는 성질을 말한다. 끈기와 인내력의 정반대 개념으로 일반적으로 우리의 삶속에서는 부정적인 속성으로 통한다. 한때 서양인들은 대한민국을 두고 ‘샴페인을 너무 빨리 터트린 나라’라고 비아냥거리기도 했다.

그러나 잘 들여다보면 냄비근성에도 긍정의 뜻이 있다. ‘바로 나설 때는 과감히 나서고, 털어버릴 때는 깨끗이 털어버린다.’라는 의미다. 즉, 잦은 실패로 두려움을 느끼기보다 과감히 새로운 도전에 주저 없이 나선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현재의 시장 트렌드는 빛의 속도로 변화되고 있다. 고객의 요구사항과 경쟁자들의 잦은 출현은 불확실성과 리스크를 더욱 가중시킨다. 이러한 시장 상황에서는 즉각적인 시장대응과 빠른 의사결정이 해결책이다. 특히 오늘날과 같은 모바일 세대는 업무는 물론 일상생활에서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등 스마트 기기를 활용하기를 원한다. 이를 위해서는 빠르고, 안전하면서도 끊김없는 연결을 지원하는 네트워크 인프라가 필수다. 결국 이제는 냄비근성이 경쟁력인 셈이다.

대표적인 서비스 중 전 세계 어디서나 즐기는 카카오톡도 냄비근성의 결정체다. 2009년 아이디어 상품으로 친구 추천 기능을 갖춘 카카오톡, 마이크로 카페 형태의 카카오 아지트, 그리고 동영상과 사진을 곁들인 채팅 카카오 수다를 동시에 시장에 내놓고 그중 가장 반응이 좋았던 카카오톡을 빠르게 선택하고, 그 이후 사용자들의 반응을 보면서 업데이트하는 방법으로 한국의 대표 메신저가 된 것이다.

태국은 중국의 이어 세계적인 소비시장이다. 더구나 뷰티시장은 동남아 최고의 시장이다. 그 뷰티시장을 한국의 홈쇼핑 회사가 지배하고 있다. 개국한지 1년도 되지 않았지만 없어서 못 팔 지경이다. 홈쇼핑의 판매 및 진행방식은 한국 홈쇼핑과 동일하다. 태국의 홈쇼핑은 상품의 사용법만 전달하고 전달 방식도 느리며, 시스템도 복잡해서 완벽하다는 느낌이 나지 않는다. 반면 한국 홈쇼핑은 매우 빠르며 모든 게 정확하게 짜여 있는 느낌을 준다. 대부분 생방송이며, 진행방식도 역동적이고 활발하다. 또한 한국의 빠른 상품배송시스템까지 가져와서 우리나라보다 5배나 넓은 태국의 국토를 이틀 내에 배송한다. 한국의 빨리빨리 문화가 태국 소비자들에게는 쇼핑문화의 혁신을,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가게 된 것이다.

세계적 글로벌 기업인 구글, 애플, IDEO를 비롯한 기업들은 남들보다 보다 빠르고 신속하게 대응하는 용어를 ‘Quick & Dirty’라고 한다. 한마디로 대한민국의 냄비근성이 ‘Quick & Dirty’인 셈이다.

지난 11일 세계적인 정보기술(IT) 서비스 기업인 IBM은 ‘디자인 속도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고 전했다. 내용인 즉, 그동안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를 개발할 때 시장조사→제품개발→테스트→판매 방식을 썼다. IBM의 이 같은 방식이 관료주의적이고 시간이 오래 걸려 급변하는 IT 환경에 맞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디자이너들이 자신이 필요한 물건을 직접 제작한다는 느낌으로 제품을 개발하면 속도가 훨씬 빨라질 것이라는 게 주요 골자다. 즉, 냄비근성이 IBM의 주요 경영전략이 된 거다.

손자의 유명한 경구 중 이런 말이 있다. “큰 것이 작은 것을 잡아먹는 것이 아니라, 빠른 것이 느린 것을 잡아먹는 법이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이제 인류의 각종 혁신, 혁명, 창조, 지식의 이동은 속도의 패권을 두고 경쟁하고 투쟁하는 과정이다. 그래서 빠른 것이 경쟁력의 원천이 되었다.

우리나라에서 1965년 말 100대 기업 중 35년 후 까지 살아남은 기업은 두산, LG전자를 비롯한 16개에 불과하다. 美 포춘지가 1970년에 선정한 500대 기업 중에서 30년 후까지 생존한 기업은 30%에 불과하다. 따라서 지속적으로 혁신하지 않으면 그 기업은 도태되고 만다. 그러나 우리에게는 대한민국 태초의 속성인 냄비근성이 있다. 이제는 냄비근성을 ‘부정의 속성’이 아닌 ‘창조의 도구’로 끌어내어 가속화 시켜야 한다.

글. 정인호 GGL리더십그룹 대표(ijeong13@naver.com)


정인호는 경영학박사 겸 경영평론가다. 주요 저서로는 『협상의 심리학』, 『다음은 없다』, 『HRD 컨설팅 인사이트』, 『소크라테스와 협상하라』, 『당신도 몰랐던 행동심리학』, 『화가의 통찰법』등이 있으며 협상전문가, HR 컨설턴트, 강연자, 칼럼니스트, 경영자, 전문 멘토, 작가로 활동 중이다.
http://www.ggl.or.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25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2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