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美感-오월에 그리는 자녀

입력 2012-05-19 00:21 수정 2012-05-19 07:52




어느새 자랐구나.
어느새 꽃을 피웠구나.
어느새 보는 이에게 기쁨을 주고 있구나.



봄, 여름, 가을, 겨울
누구와 맺은 약속인지 모르지만 꼬박 꼬박 잘도 지킨다.



해가 뜨고 지고,
달이 오르고 지고
꽃이 피고 지고.



딸아, 내 딸아
너도 내게 올 땐
내 인생 최초이며 최고의 약속이었다.
신이 주신 최고의 선물이며 축복이었기에.



태어나고, 자라나고, 꽃을 피우고 마지막 열매 맺기를 간절히 원했건만.
십 오년  삶으로 마감하니
순리대로 살 수 있는 것이
복(福) 중의 참 복(福) 일진대.



이 오월에
너에 대한 그리움에 치를 떨며
뼈가 으스러지고
피가 타오르듯이 사무치는 고통의 소리를 질러댄다.
---------------------------------------------------------

가족이란 의미를 가슴에 새기는 계절.
세상 살면서
자녀에게서 받은 기쁨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우리는 무엇으로 보답하면서 살고 있는지요?



의미는 담기 나름인 것 같습니다.
사랑을 담으면 사랑으로 배달될 것이고
아픔을 담으면 슬픔으로 배달될 것이고
기쁨으로 담으면 희망으로 배달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저를 만난 사람들에게 저는 감히 <사랑>으로 남길 원합니다.
저를 만난 사람들은
제 슬픔이 감히 기쁨이 되어 가족 안에서 <희망>을 찾길 원합니다.

국내 1호 헤어칼럼니스트와 국내 최초 성공미학 컨설턴트로 활동하며 '성공미학, 성공하려면 티를 내라'는 책을 출간하였습니다. 현재 한국 직업 방송 Work-TV '잡매거진'에서 매주 화요일 생방송 출연중이며, 유투브와 한국경제TV를 통해 방송됩니다. // 저는 변수가 꽤 많은 제 삶에서 많은 것을 경험하고 크게 배웠습니다. 그래서 인지 제 삶의 최우선 순위가 Work & Life에 대한 균형입니다. 수년 전 도심을 벗어나 전원 생활을 하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의 소중함을 기록하며 Life 칼럼니스트로 활동중입니다. 여러분과 함께 제 일상을 나누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73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36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