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美感3 - 心 호흡

입력 2010-01-07 02:09 수정 2010-01-07 17:11
우리
덧 없이 살자.

덧이란, 염증이다.

몸이건, 영혼이건 
덧 없이 살자.

숨이 차다...

숨이 차오르면
잠시 멈추자.

큰 숨.
긴 숨.
울 엄마가 그토록 싫다던.. 한숨이라도 좋다.

내어 쉬고
들이 마시고..

내 속에 덧이 된 것들, 다 뱉고 내어  덧 없이 살자.

덧 없음은 마음이 호흡하는 것.

心 호흡을..

















-----------------------------------------------------

" 왜 요가를 하지요?"
" 호흡을 할 수 있기 때문에요."

" 숨 쉬고 있잖아요?"
" 호흡을 한다는 것은.. 정말 제대로 숨을 느끼고.. 쉴 수 있기 때문이죠."

     -영화 <러브 매니저먼트>에서.. -

2010년, 대부분의 사람들이 신년 목표를 세웠다. 계획을 세워 글로 정리해서 표를 만들었다. 프린트를 해서 액자에 끼우거나 수첩 맨 앞 장에 큼지막하게 썼다. 또는 컴퓨터 바탕화면 그리고 휴대전화 화면에 '쾅' 새겨 두었다. 그런데, 벌써.. 작심삼일(作心三日) 이야기가 나온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다. 그만큼 무슨 일이건 처음과 시작이 어렵고 중요하기 때문이다.  비단 신년에 세우는 계획이나 목표뿐만 아니라, 우리네 인생도 마찬가지다. 목적이나 꿈이 있다 해도 세운 계획을 시작하는 것은 그리 쉽지 않다.  

마라토너 이봉주 씨의 이야기다. 모 일간지 기자가 두 시간 동안의 42.195km 레이스에서 가장 힘든 때가 언제인지 물었다. 

 " 처음 5km에서 10km 입니다. 그 시기가 숨통이 트이지 않았기 때문에 가장 힘이 듭니다. 그 시기가 지나면 호흡이 편해지면서 자기 페이스를 유지하면서 달릴 수 있지요. " 라고 이봉주 선수는 대답했다.

인생은 마라톤이라고 하지 않는가. 장거리이든 단거리이든 가장 중요한 것은 숨 쉬기 즉 호흡이다.  의욕과 욕심이 강하면 숨이 가빠질 수 있고, 초심과 긴장이 풀어지면 숨이 늘어져 작심삼일(作心三日)이 되기 마련이다. 하지만, 작심삼일은 시작과 함께 고질적으로 오는 병이 아니라 제대로 전진하기 위한 숨고르기다. 목표를 세우면 반드시 따라오는 덤이니 그조차 즐겨야 한다. 이러한 과정을 겪어가며 비로소 완주하는 게 우리네 인생이 아닐런가 싶다.

국내 1호 헤어칼럼니스트와 국내 최초 성공미학 컨설턴트로 활동하며 '성공미학, 성공하려면 티를 내라'는 책을 출간하였습니다. 현재 한국 직업 방송 Work-TV '잡매거진'에서 매주 화요일 생방송 출연중이며, 유투브와 한국경제TV를 통해 방송됩니다. // 저는 변수가 꽤 많은 제 삶에서 많은 것을 경험하고 크게 배웠습니다. 그래서 인지 제 삶의 최우선 순위가 Work & Life에 대한 균형입니다. 수년 전 도심을 벗어나 전원 생활을 하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의 소중함을 기록하며 Life 칼럼니스트로 활동중입니다. 여러분과 함께 제 일상을 나누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