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예찬 - 머리카락의 일생???

입력 2007-03-15 01:55 수정 2007-03-16 09:16
 이지수의 헤어예찬-3




                머리카락의 일생을 아시나요?




  “당신의 몸에서 끊임 없이 자라는 것은 손.발톱 그리고 머리카락이다. 손톱과 발톱은 일생동안 지속적으로 자라지만 모발은 일정 기간 동안 성장하다가 늙고 병들어 죽게 된다.”

 

  머리카락의 일생을 모(毛)주기라고 한다. 머리카락이 죽고사는 생장사이클은 성장기→ 퇴행기→ 휴지기의 모발생장 3단계가 있다.




  생장기는 모발이 계속 자라는 시기로 모낭의 활동력이 왕성해 모세포분열이 활발하게 일어나고 새로운 모발이 계속해서 자라게 된다.

 

  퇴행기는 어느 정도 자란 머리카락의 모낭이 늙어 병들게 되는 시기로써 모낭의 생장활동이 멈추고 급속도로 위축된다. 이 때는 모세포분열이 일어나지도 못하고 새로운 모발이 자랄 수 없게 된다.

 

  그러다가 모낭이 활동을 완전히 멈추는 단계인 휴지기에 접어든다. 이 시기에는 빗질이나 머리를 감는 행위, 묶는 행위 등의 물리적 작용이 조금만 가해져도 쉽게 빠지게 되고 같은 모낭에서 새로운 모발이 치고 올라와도 쉽게 밀려 빠지게 된다.

 

  사람들의 머리에는 약 10만개의 모낭(머리카락의 뿌리가 싸여진 부분-털주머니) 있다. 그중 90%는 생장기에 있고  나머지 10% 정도가 퇴행기와 휴지기에 있다. 머리카락이 영원히 자라는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키는 이유는 90% 머리카락이 항상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림/ 이지수>




  머리카락이 하루에 평균적으로 자라는 길이는 0.37~0.44mm다. 즉 한달에 1.5~2cm정도 자라게 된다.

 

  또한 머리카락은 생장시기에 따라 기간이 다르다. 머리카락이 자라고 성장하는 생장기는 개인의 차이에 따라 2~8년에 걸쳐 자라게 되고 퇴행기는 2~4주 동안 성장이 멈춘 상태에 있다가 그 후 2~4개월 내에 빠지는 것이다. 

 

   정상인의 경우 하루에 대략 50~80개의 머리카락이 빠진다. 이는 모발 생장 3단계를 거친 휴지기 탈모이므로 지극히 정상적인 모발 빠짐 현상이다.  여자의 일생처럼 머리카락의 일생에도 생로병사가 있다. 그 주기를 잘 알아 머리카락이 주기적으로 빠지는 정상적인 현상에 스트레스 받아 악영향 스스로 만드는 일은 없기를 바란다.




  혹시 생각없이 자른 머리카락을 빨리 길어지게 하고 싶습니까?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지 않습니까! 

 "야한 생각을 많이 하면 머리가 빨리 자란답니다."

.

.

..."맞습니다!  맞고요~  그런데 24시간 내내 야한 생각을 해서 말초신경을 자극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답니다."   오늘도 웃음 가득하시길~~

 


국내 1호 헤어칼럼니스트와 국내 최초 성공미학 컨설턴트로 활동하며 '성공미학, 성공하려면 티를 내라'는 책을 출간하였습니다. 현재 한국 직업 방송 Work-TV '잡매거진'에서 매주 화요일 생방송 출연중이며, 유투브와 한국경제TV를 통해 방송됩니다. // 저는 변수가 꽤 많은 제 삶에서 많은 것을 경험하고 크게 배웠습니다. 그래서 인지 제 삶의 최우선 순위가 Work & Life에 대한 균형입니다. 수년 전 도심을 벗어나 전원 생활을 하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의 소중함을 기록하며 Life 칼럼니스트로 활동중입니다. 여러분과 함께 제 일상을 나누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