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질은 최고인데 제품이 안팔린다?

입력 2005-05-13 10:17 수정 2005-05-13 10:17


품질은 최고인데 제품이 안 팔린다?

 

 “우리 회사 제품의 품질은 경쟁사의 것보다 훨씬 좋은데 왜 안 팔리는지 모르겠어요.” 우리는 이런 말을 종종 듣는데, 이 것이 사실이라면 얼마나 답답한 노릇인가! 그러나 이런 안타까운 상황을 종종 보게 된다. 예를 들어, 김치냉장고를 보자. 삼성이나 LG가 만도라는 중견 회사보다 정말 기술력이 떨어져 김치냉장고를 더 못 파는 것일까? 아니다.

 

그럼 무엇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일까? 품질 때문이다. 아니, 품질이 제일 좋다는데 이게 무슨 말인가! 다른 종류의 품질 때문이다. 품질에는 두 가지 종류가 있다. 하나는 제품 그 자체의 실제 품질이고, 또 다른 하나는 소비자가 그 제품에 대해 느끼는 품질이다.

 

둘 중에 어느 것이 더 중요할까? 소비자가 느끼는 품질이 훨씬 더 중요하다. 제아무리 최고의 품질을 지닌 제품을 내놓아도 소비자가 그렇게 느끼지 못하면 아무 소용이 없다. 이런 이유 때문에 좋은 품질을 지닌 제품을 시장에 내놓는 것은 기본이고, 소비자가 그 회사 혹은 브랜드의 제품을 볼 때, ‘참, 좋아!’ 라고 느낄 수 있게 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그럼 어떻게 소비자가 느끼는 품질 수준을 올릴 수 있는가? 해당 제품이나 서비스에 따라 다양한 방법이 있는데 몇 가지 사례를 보자.

 

- 어떻게 하면 우리가 파는 빵 품질 수준을 올릴 수 있을까?

CJ에서 운영하는 뚜레주르는 ‘갓 구운 빵’이라 브랜드 컨셉을 가지고 있는데, 방금 구었으니 얼마나 맛이 있을까!

 

- 인터넷 검색이 더 잘된다고 느끼게 할 수 있는 방법은?

네이버는 ‘지식검색’이란 브랜드 컨셉으로 인터넷 검색 포탈 시장에서 No.1이 되었다. 지식까지 검색해준다는데 일반 검색은 문제도 아니지!

 

- 어떻게 하면 신발이 편하다고 느끼게 할 수 있을까?

SAS라는 외국 신발 브랜드는 ‘간호사가 신는 신발’이라고 주장한다. 하루 종일 서있는 간호사들이 신는 신발이니 얼마나 편하겠는가!

 

- 어떤 칫솔이 좋다고 소비자는 느낄까?

Oral-B는 ‘대한민국치과협회가 추천하는 칫솔’이란 브랜드 컨셉을 가지고 있다. 치과의사가 쓴다니 정말 좋은 칫솔이 아니겠는가!

 

뚜레주르, 네이버, SAS, 그리고 Oral-B 등은 R&D 연구소에서 평가하는 품질 수준뿐만 아니라 소비자가 느끼는 품질 수준을 끌어 올리기 위해 노력하여 성공한 브랜드이다. 즉, 각 브랜드가 내놓은 좋은 품질의 제품을 타 브랜드와 차별화를 꾀하면서, 이를 쉽게 소비자에게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여 소비자가 느끼는 품질 수준을 한 단계 끌어 올린 것이다.

 

좋은 품질을 지닌 제품을 시장에 내놓는 것 만으로는 충분치 않다. 소비자가 느끼는 품질을 올릴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최고의 품질을 지닌 제품이 팔리지 않은 제품으로 전락하는 말도 안 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

 

<이 종진, 브랜드퍼블릭 & brandcareer.com 대표>
컨설팅 외에 Brand Management 교육에 대한 높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전국 대학이나 기업 등에서 브랜드전략 강의에 열정을 쏟고 있다. 또한 브랜드에 대한 생각과 경험을 체계적으로 정리하는 집필 활동을 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71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26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