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직장인, 입사 1년 만에 나타난 증상이…'이럴 수가'

입력 2016-06-23 10:15 수정 2016-07-13 14:24
직장생활에 대한 회의감으로 뚜렷한 이유 없이 직장 일에 불만을 갖는 증세를 비유적으로 일컬어 ‘직장 사춘기 증후군’이라 한다. 실제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신입직 입사 후 3년 이내에 ‘직장 사춘기’를 경험했다고 밝혔다. 특히 입사 후 1년차 때 ‘직장 사춘기’를 처음으로 겪었다는 직장인이 10명중 3명에 달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1,013명을 대상으로 '직장 사춘기 경험'에 대해 조사했다. ‘직장 사춘기를 겪었던 경험이 있나?’ 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94.4%가 ‘있다’고 답했다. 이러한 답변은 남성 직장인(92.8%) 보다는 여성 직장인(95.7%)이 조금 더 높았다.

직장 사춘기가 처음 찾아온 시기는 ‘신입직 입사 후 1년차’ 때라는 직장인이 33.2%로 가장 많았다. 이어 ‘1년 미만’ 때 직장 사춘기를 겪었다는 직장인도 27.9%로 많았다.

누적비율로 보면 신입직 입사 후 3년이내 직장 사춘기를 겪었다는 직장인이 95.4%, 4년이내 직장 사춘기를 겪었다는 직장인이 99.1%로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입사 후 3~4년이내에 직장 사춘기를 겪었던 것으로 집계된다.

실제, 직장인들은 입사 3년차 때가 앞으로 직장생활의 방향을 결정하는 중요한 시기라 답했다. ‘입사 3년차가 앞으로 직장생활의 방향을 결정하는 골든타임이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10명 중 약 8명에 달하는 76.5%가 ‘그렇다’고 답했다.

직장 사춘기를 겪었던 직장인들은 직장 사춘기 증상 중에는 ‘무기력증’이 가장 심각했다.

‘어떤 증상이 나타났는지’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의욕이 떨어지는 무기력증을 겪었다’는 직장인이 응답률 66.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지독하게 출근하기 싫었다(54.5%)’ 거나 ‘업무 스트레스가 높아졌다(48.4%)’는 직장인이 많았다. 이외에는 ▲인생에 대한 회의가 들었다(25.5%) ▲사직서를 쓰고 이직을 준비했다(23.1%) 는 답변이 있었다.

직장인들은 직장 사춘기를 겪으며 ‘이 일이 내 적성에 맞는 걸까?(57.0%)’ ‘이 회사에 나의 미래가 있을까?(56.9%)’라는 고민을 가장 많이 한다고 답했다. 또 ‘내가 생각하는 인생은 이런게 아닌데(45.9%)’라거나 ‘어떻게 살아야 하나(31.3%)’, ‘내가 하는 일에 비해 연봉이 작지 않나?(28.7%) 라는 고민을 하는 직장인도 상대적으로 많았다.

직장 사춘기를 겪었다는 직장인 중 이를 잘 ‘극복했다’고 답한 직장인은 41.8%에 그쳤다. 이들은 극복 노하우 1위로 ‘시간’을 꼽았다. 조사결과 ‘시간이 지나니 자연스럽게 극복됐다’는 응답자가 58.0%로 과반수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이외에는 ▲친한 지인들을 자주 만나 스트레스를 풀었다(38.8%) ▲사직서를 냈다(34.3%) ▲취미를 만들어 규칙적으로 취미생활을 했다(34.0%) ▲자기계발을 더 열심히 했다(34.0%)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다양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10명중 3명에 이르는 34.3%가 ‘사직서를 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