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 전 믿으면 낭패! 주선자의 말말말

입력 2016-06-01 09:43 수정 2016-06-13 17:48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혼남녀 대다수(86.7%)는 소개팅에 있어 만남 상대뿐 아니라, 주선자의 역할까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5월 10일부터 5월 29일까지 20~30대 미혼남녀 623명(남 301명, 여 322명)을 대상으로 ‘소개팅 주선자’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다.

응답자 10명 중 7명(74.8%)은 주선자를 보고 소개팅 진행을 결정했다. 특히 여성의 91.3%는 주선자가 누구냐에 따라 참여 여부를 정했다. 같은 답변의 남성(57.1%)보다 무려 34.2%p 높은 수치다.

구체적으로는 주선자의 ‘성격’(19.2%), ‘가치관’(17.8%), ‘됨됨이’(16.9%) 등이 나쁘면 절대 소개를 받지 않는다는 의견이다. 이어 주선자의 ‘직업’(12%), ‘외모’(8.9%), ‘경제력’(8.1%), ‘가정환경’(7.9%), ‘패션’(5.5%) 등이 안 좋으면 거절한다고 답했다.

주선자의 정보가 소개팅의 기대에 영향을 준다는 답변(남 92.4%, 여 95%)도 압도적으로 우세했다. 남성은 주선자의 우월한 ‘외모’(15.8%)와 ‘성격'(15.1%)이, 여성은 주선자의 ‘직업 및 학력’(16%), ‘됨됨이’(14.9%) 등이 만남의 기대를 높인다고 말했다.

곧이곧대로 믿으면 낭패인 주선자의 말은 무엇일까? 남성은 “(상대의) 얼굴이 예뻐”(22.6%), “연예인 닮았어”(17.3%), “성격 진짜 착해”(12%), “너랑 잘 맞는 타입이야”(11.3%) 등의 소개말을 믿으면 실망하기 쉽다는 의견이다.

여성은 “내가 너라면 한 번 사귀었다”(26.4%), “진짜 진국인 친구야”(13%), “걔 인기 많아”(12.4%), “완전 실속 있는 애야”(11.2%)라는 주선자의 표현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남성은 주선자가 ‘동성 지인일 때 소개팅 만족도가 높다’(58.1%)고 평가했다. 여성은 ‘성별에 영향이 없다’(38.8%)는 의견이 가장 많았으나, 이어 ‘동성 지인’(32%)의 소개에 더 만족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김승호 듀오 홍보 팀장은 “중매는 잘 하면 술이 석 잔, 못 하면 뺨이 석 대라는 말처럼 서로 다른 남녀를 잇는 것은 그만큼 책임이 따르고 어려운 일”이라며, “낯선 이를 만나기 전 상대가 어떤 타입인지 많이들 가늠하고 싶어하는데, 이 때 정보제공자인 주선자가 신뢰할 수 있는 대상인지 확인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3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