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제분 청부살인 피해자母, 먼저간 딸 그리워하더니…

입력 2016-02-23 16:32 수정 2016-02-23 17:30
영남제분 청부 살인사건 피해자 어머니, 숨진채 발견

 

영남제분 청부 살인사건/채널A



 

영남제분 청부 살인사건의 피해자 어머니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하남 경찰서는 지난 20일 영남제분 여대생 청부 살인 사건 피해자 어머니 64살 설 모 씨가 하남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정황은 없고 영양실조로 숨진 것으로 경찰은 추측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시신 옆에는 반 쯤 마시다 남은 소주 병과 빈 맥주 캔이 있었다. 사망 직전 설씨의 몸무게는 38kg에 불과했다.
피해자의 오빠는 자신의 SNS에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던 어머니가 14년이 지나 동생 곁으로 갔다"는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설 씨의 시신은 화장돼 하남시의 한 장례공원에 묻혔다. 유족들은 남양주에 안치된 딸 하 씨의 유골도 어머니 옆으로 옮길 계획이다.

 

영남제분 청부 살인사건/채널A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영남제분 청부 살해 사건'은 지난 2002년 영남제분 회장 아내인 윤 씨가 자신의 사위와 여대생 하모(당시 22세)씨의 관계를 의심해 청부살해한 사건이다. 윤씨는 청부살해 혐의로 2004년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으나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2007년 형집행정지처분을 받았고 이를 5차례 연장했다.

한편 영남제분은 당시 사건 후 사명을 한탑으로 바꿔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류 모 회장은 현재 최대주주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12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7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