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계급론을 들어보았을 것이다. 이제 금수저 세대론으로 발전시켜볼 필요가 있다.

 

50년대생이라면 전체 인구 12.8%로 참 누릴 것 다 누리신 금수저세대이다.

가난에 찌들어있다가 엄청난 경제성장을 직접 목격한 전후세대이다.

 


60년대생이라면 전체 인구 17%로 이제 은퇴란 꿈꿀 수 없는 은수저세대이다.
 

80년대 대학생 시절에 한번쯤 반정부 시위를 했고 졸업 때 원서만 넣으면 취직을 했던 386세대이다.

 

70년대생이라면 전체 인구 16.5%로 콩나물학교부터 얼어붙은 저성장시대 살아가는 동수저세대이다.

 

90년대 개성이 강한 신세대로 사회로 진출할 때쯤 IMF 터진 절망의 세대이다.

 

80년대생이라면 전체 인구 14%로 언제 철이 들지 모르는 철수저세대이다.

50년대생 부모를 두고 금융위기를 목격한 공부머리 세대이다.

 

90년대생이라면 전체 인구 13.8%로 아예 수저를 거부하는 노수저세대이다.

60년대생 부모를 두고 주눅들지 않는 시한폭탄 세대이다.


 
윤영돈은 문학박사이며 전문코치이다. 주요 저서로는 『30대 당신의 로드맵을 그려라』, 『글쓰기 신공 5W4H1T』, 『기획서 마스터』, 『보고서 마스터』, 『자기소개서 특강』, 『창의적 프리젠테이션』, 등이 있으며 작가, 비즈니스 글쓰기 전문가, 커리어코치, 칼럼니스트, 강연자로 활동 중이다. http://www.yooncoach.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