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 "강동원과 파격 키스신, 덤덤한 척 했지만…"

입력 2016-02-12 09:50 수정 2016-02-12 09:50

신혜선 / 사진 = KBS 방송 캡처



배우 강동원과의 키스신으로 여성들의 미움을 산 신혜선이 화제다.

신혜선은 영화 '검사외전' 속에서 강동원과 파격 키스신을 선보였다. 특히 키스신이 거의 없던 강동원과의 연기이기에 팬들을 더욱 놀라게 만들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신혜선은 키스신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강동원과의 키스신이 어땠느냐'는 질문에 신혜선은 "원래 없었던 신인데 갑자기 생겼다. (강동원 팬들에게) 좀 죄송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속으로 정말 좋았지만 덤덤한 척 연기했다. 너무 좋아하면 강동원이 부담스러워 할 것 같았다"며 "여자 분들은 다 같은 마음이 있지 않느냐"라며 부끄러워했다.

또 신혜선은 "영화관에서 야유가 엄청 나왔다더라. 기사 댓글도 살짝 봤는데 대부분 '전생에 나라를 구했냐'는 뉘앙스였다"면서 "필름 끊긴 것처럼 그 때 기억이 잘 안난다"고 말했다.

한편 신혜선은 '검사외전'에서 지구당 경리 역으로 출연한다. 강동원은 사기를 위해 신혜선을 유혹하고 진한 키스신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2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92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