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화두(6.1)- 6월을 위한 헌시

 

 
 

신이시여! 호국의 달 6월을 맞이했습니다.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영혼들과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넋들을 달래주시고, 다툼과 상극의 상처를 화해의 기운으로 풀어주시며, 저마다 힘과 의지로 평화를 지키게 하소서! 힘이 없는 평화는 위태로운 위선이며, 평화가 없는 힘은 위험한 모순이며, 자유가 없는 생존은 죄악임을 깨우쳐 주소서! 신이시여! 생존은 자기 힘으로 확보하는 것이며, 힘만이 평화와 행복을 완성한다는 것을 깨닫게 하소서! 아무리 다급한 일이라도 흥분하지 않게 하시고, 힘으로 자기 자리에서 자기 빛을 내게 하시고, 문제가 생겨도 냉정하게 지켜보는 여유를 갖게 하시고, 탈이 많은 세상을 힘을 갖춘 평정심으로 이겨나가게 하소서!

 

호국의 신이시여! 아직도 많은 군인과 애국시민들이 열악한 조건 속에서도 묵묵히 자기소임을 다하고 있습니다. 뿌리 깊은 나무는 흔들리지 않고, 나라 사랑 충성심은 국민을 지키는 든든한 반석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나라사랑은 말이 아닌 행동하는 동사임을 알게 하시고, 뜨거운 열정과 긍정의 습관으로 해야 할 직무를 바로 수행하며, 적과 싸우는 일이라면 필승의 신념으로 차분히 뛰어들고, 더불어 승리하는 길이라면 손발의 수고를 아끼지 않고, 나라를 위한 충성이라면 불속도 뛰어들 용기를 갖게 하소서! 적과의 싸움에서 지는 것은 국민의 죽음임을 인식하여 맹렬적인 전사가 되게 하시고, 나라를 위한 길이라면 두려움 없이 임하여 전투에서 승리하게 하소서!


호국의 신이시여! 선열들의 나라사랑 정신이 있었기에 오늘의 우리가 존재하고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순신 장군께서 옥포 해전의 출전을 앞두고, ‘가벼이 움직이지 말라, 태산처럼 무겁고 침착하게 행동하라’ 고 말씀하셨듯이 위기일수록 침착하게 평정심을 유지하게 하소서! 나라 사랑의 길 앞에 작고 안일한 개인적 불만을 버리고, 나라 사랑을 위한 거룩한 분노로 적이 공포에 떨게 하소서! 신이시여! 자기 발전을 위한 노력에는 평정심을 유지하고, 나라사랑 직무 수행에는 존재적인 자아가 되어 신명을 걸게 하소서! 저마다 나라 사랑을 찾고 실천하는 6월이 되게 하소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