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행복(8.20) - 현재에 살자(2) - 자유, 여유, 풍요

입력 2013-08-20 02:10 수정 2013-08-20 08:47


어제는 일에 몰입하는 거대한 조직을 보았습니다.
조직행위 차원에서 보아도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화려한 인테리어, 자기분야의 일인자(대표선수)가 되기 위한 저마다의 노력,
교육과 시스템 운영의 분업화, 본사 지원과 지점의 자발적 노력의 조화,
어려운 시장을 개척해 나가는 불굴의 정신 등
5년 이라는 시간 속에서 일구어낸 , 제대로 일하는 인적 시스템을 보았습니다.



-------------------<오늘의 행복 96회차>

시간은 공정한 자유다.

시간은 인간이 정해놓은 가상의 흐름인데 모두에게 공정하게 주어진다. 다만 사용자의 시간 활용 능력에 차이가 있다. 시간은 고정된 벽이 아니라 흘러가는 강물이다. 시간은 돈이 아니라 그냥 시간이다. 빛의 속도보다 빠르면 미래 여행도 가능하다고 하지만, 시간은 현재 이상의 초월을 허용하지도 않고 한번 흘러가면 돌아오지 않는다. 시간은 의식의 흐름이기에 상대적이며 조급하게 끌려가면 스스로 매몰당하는 블랙홀.

자유로운 현재.

현재를 자유롭게 누리려면 시간에 끌려가는 노예가 되지 말고 시간을 지배하는 주인이 되어야 한다. 일이 급하다고 시간에 쫓기지 말고, 순간 순간을 축제처럼 즐겨서 시간이 나를 따라오게 하자 . 현재가 자유롭고자 하면 약속과 목표를 줄이고 책임 질 수 없으면 입 밖에 꺼내지 마라.  현재의 나를 구속하는 걱정과 계급의식을 버려라.  타인의 시선의식과 자기과시로 얻는 마족은 행복이 아니라 이기적인 감각. 나의 활동을 제한하고 현재를 구속하는 불신의 관계, 미래가 없는 상하의 지배관계라면 끊고 버려라. 그것은 생명의 관계가 아니라 죽음의 오랏줄이다. 내가 자유롭고자 하면 남의 자유를 제한하지 마라. 시간이 아깝다고 쪼개지 말고, 급하다고 시계를 보지 말자. 조급할수록 마음의 스위치를 내리고 영혼을 초대하자. 

여유로운 현재.

절대적인 자유, 내 마음대로 자유는 없다. 자유는 상대적이다. 자유는 풀어짐이 아니라 조임(구속) 속의 여유 찾기다. 여유는 자유를 확보하는 수단, 자유의 빈곤을 대체하는 덕목. 자유가 물리적 비통제라면,  여유는 의지적인 자유다. 여유가 없으면 아무리 조건이 좋고 느슨해도 스스로 자유를 박탈당한다. 여유를 잃는 것은 내면의 조급증과 틀린 방향으로 속도를 내기 때문. 인생은 속도보다 방향이 더 중요하고, 삶은 조급한 불량품보다 천천히 가더라도 완제품이 낫다.  어떤 임무를 받거나 부탁을 받으면 지금 당장 바로 완성하려고 하지 마라.  꽃이 피고 지고 기다려야 열매가 맺는 법. 여유로 시간을 벌고, 버림과 버팀으로 큰마음을 벌고, 세상의 본질을 살피는 관조(觀照)로 행복을 벌자.

풍요로운 현재.

풍요(豊饒)는 풍성하고 넉넉함이다. 풍요는 물질적 충족도 있지만 자유와 여유의 결합으로 내면의 희열감이 넘치는 상태.  물질의 풍요는 편리함을 주지만 행복까지 다 주는 것은 아니다. 현대인이 사회적 자유와 물질의 풍요로움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불안한 것은 정신적 자유와 여유가 부족하기 때문.  물질의 충족, 내면적 안정, 자아만족(여유)이 서로 만나야 행복을 느낀다. 돈과 정신적 충족이 병행되어야 객관적 행복이 가능하다.  가득 채워서 느끼는 풍요는 없다. 채운다는 기준이 없기 때문. 그러나 비우는 순간 정신적 풍요를 느낀다.  욕구가 작아지기  때문. 하나의 꽃망울에 하나의 열매가 맺혀서 풍성한 과일 나무가 되는 법. 앞서 가려고 욕심을 부리면 자유가 없고, 다 채우고 쉬려고 하면 여유와 풍요가 없다. 스스로 시간에 갇히지 말고 행동하는 존재감으로 풍요를 느끼자.

# 즐거운 하루 되세요.



# <버리면 행복한 것들> 힐링도서 인터넷 서점 안내

1. http://www.yes24.com/24/Goods/8270188?Acode=101

2.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65840279

3. http://book.interpark.com/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400000&sc.prdNo=
211748595&bid1=search&bid2=product&bid3=img&bid4=001



 
박필규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1984년 육군사관학교를 졸업. 1988년 '국방일보' 호국문예 수필 분야 당선, 2004년 중령으로 예편, 월간『시 사랑』을 통해서 등단, 2004년부터 작가로 활동 중이며, 인문학과 군사학을 접목한 새로운 집필 영역 개척, 2014년 '군인을 위한 행복 이야기', 2013년 '버리면 행복한 것들' , 2012년 '군인을 위한 경제 이야기', 2009년 '경제형 인간' , 2008년 '행동언어' , 2004년 '마주보기 사랑' 출판. 현재 파주 거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