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스윙은 왼어깨로 시작하라

입력 2015-02-24 01:15 수정 2017-05-10 13:04


얼마전 골프매체에서 어느 남자프로가 한 말이 생각난다.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서 왼팔로만 웨지스윙을 해보라는 말이 있었다. 왼팔로만 웨지 스윙을 해서 나오는 거리가 자신의 비거리가 된다는 말이었다.


일반 아마추어들의 경우에는 양팔로 해도 공을 제대로 맞추기가 힘든데 어떻게 왼팔로만 스윙을 할 수가 있을까 하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어느 누구도 처음부터 잘 하지는 못했을 거다.

그러므로 처음부터 왼팔로만 스윙을 하지 말고 클럽의 헤드부분을 왼손으로만 잡고 왼팔로 빈스윙을 하는 것부더 시작하는 것이 좋다.


그러면서 어느 정도 스윙이 숙달되기 시작하면 클럽을 제대로 잡고 왼팔로만 공을 쳐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이다.


그런데 왜 왼팔로만 스윙을 해보라는 것일까?

어떠한 동작을 할때에는 왜 그런 동작을 해야 하는지를 알고 하는 것이 좋다.


일단 왼팔로만 스윙을 해보도록 하자.

그러면 양손으로 그립을 잡고 스윙을 하는 것과 어떠한 차이가 있는지를 알 수 있을 것이다.

왼팔로만 스윙을 하면 몸은 거의 정면을 바라보고 있게 되고 클럽이 피니쉬 동작이 될때부터 머리와 몸도 회전이 되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때 주의해야 할 점은 왼팔을 끝까지 펴면서 스윙을 하면 안된다. 왼팔은 임팩트와 팔로우스루 동작까지는 펴있지만 피니쉬 동작에서는 구부리면서 올라가야 한다.


이번에는 눈을 지긋이 감고 왼팔로 스윙을 해보자. 백스윙탑에서 어느 부분이 제일 먼저 움직이게 되는지를 느껴보라.

자동차가 움직이려면 시동을 걸어야만 움직일수가 있듯이 백스윙탑에서 다운스윙을 하기 위해서 어느 부분이 시동을 걸어주는지를 알아야만 좋은 스윙을 할 수가 있다.


왼팔로만 스윙을 하면 바로 왼어깨가 먼저 시동을 걸어주고 있다는 것을 알 수가 있을 것이다.

그렇게 왼어깨로 시동을 걸어주고는 그냥 피니쉬 자세까지 휘두르면 된다.

좀더 강한 임팩트를 내기 위해서는 왼어깨가 약간 튕겨주듯이 강하게 시동을 걸어주면 된다. 그렇게 되면 어느새 공이 맞는지 임팩트가 되는지도 모르게 피니쉬로 연결이 될 것이다.


어떠한 좋은 동작을 하기 위해서는 항상 함정이 있기 마련이다.

다시말해서 그러한 동작을 하기 이해서는 꼭 지켜줘야할 점이 있다는 것이다.

왼어깨로 다운스윙을 시작할때 잘못하면 왼어깨가 왼쪽 즉, 목표방향으로 밀릴수도 있으므로 주의해야만 한다.


이 방법으로 스윙을 하기 위해서는 백스윙탑에서 목(또는 머리)의 위치를 그대로 놓고 왼어깨로 출발을 해야만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가 있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23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87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