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드에서 탑볼이 나는 경우 처방법

입력 2014-04-03 20:16 수정 2017-05-10 13:04

필드에서 왠일인지 자꾸 탑볼이 나고 공이 얇게 맞는 날이 있지요.
클럽을 잔디에 떨어뜨리지 못하는 것인데 이와 같이 나오는 이유는 많아요.

대표적인것이 임팩트전에 머리가 목표방향으로 돌아가거나,
다운스윙때 몸에 힘이 많이 들어가서 허리의 각도가 일찍 펴지거나,
팔에 힘이 많이 들어가서 클럽을 떨어뜨리지 못하거나,
오른발이 일찍 떨어지거나 등등
원인은 많이 있으나 그 원인을 찾기가 쉽지는 않을겁니다.

그래서 라운드를 하면서 쉽게 교정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대부분의 골퍼들은 클럽의 헤드의 면으로 공을 맞추려고 하지요.
또 그럴것이 공은 그 해드면에 맞는 것이니까 당연하다고도 볼 수 있어요.

그러나 생각을 조금만 바꾼다면 공을 쉽게 띄울 수 있답니다.

클럽의 해드면으로 공을 띄우려는 동작을 하다보면 손목의 콕킹이 일찍 풀리기도 하고 퍼올리는 동작이 나오기 때문에 클럽의 올라가면서 공을 치게 되어 공이 얇게 맞는 경우가 나오기도 하지요.

클럽의 바닥 즉 클럽의 번호가 씌여있는 부분을 이용하는 것입니다.
클럽을 어드레스 했을때 클럽의 바닥면 즉 번호가 씌여있는 솔부분은 지면에 닿아 있지요.
이때 클럽의 면과 지면이 이루는 각도가 공이 뜨는 각도입니다.





다시말해서 솔부분과 클럽의 면이 이루는 각도가 공이 뜨는 각도가 되는 것이지요.
그러므로 임팩트때 그 각도만 이루어진다면 공을 일부러 띄우려고 하지 않아도 클럽의 각도대로 뜨게 된답니다.

어드레스 상태에서 클럽을 머리 위로 올리면 밑에 있던 솔부분(7번 번호가 씌여 있는 부분)이 위로 올라가게 되지요.
그 다음 클럽을 다시 밑으로 내리면 솔이 지면을 때리게 된답니다.





위와 같이 원리로 백스윙을 한 뒤 다운스윙때 위로 올라간 솔부분을 잔디로 내려치시면 됩니다.
마치 클럽을 잔디에 뭍어버린다는 기분으로 힘껏 내려치면서 미끄럼틀에서 클럽이 목표방향으로 미끄러지듯 보내준다면 공은 아주 힘차고 멋지게 날아가게 될겁니다.

절대 공을 일부러 띄우려고 하지 마시고 클럽을 잔디에 뭍는 다는 느낌이나 클럽으로 잔디를 자른다는 느낌으로 스윙을 하시면 힘을 들이지 않아도 멋진 결과를 가져오게 될 것입니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