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월O일/ 팔꿈치 밑부분의 힘을 빼자

입력 2011-11-21 20:17 수정 2017-05-10 13:06

레슨을 받으면서 힘을 빼라는 말은 많이 들었지요? 
힘을 빼는데 3년이라는 말도 많지요.
그러나 그것은 어떻게 힘을 빼는지를 모르기 때문에 라운드를 하면서 스스로 익힌 사람들의 말입니다.

라운드 도중 페어웨이에서 빈스윙을 하는데 클럽이 잔디를 스치지 못하는 경우를 경험하셨지요?
지금도 그렇게 잔디를 치지 못한다고요?
아이언이 잔디의 디봇을 만들지 못하신다고요?


바로 힘이 지나치게 많이 들어가서 그런겁니다.
특히 팔에 힘이 많이 들어간것이지요.


그립에 힘을 빼라던지 팔에 힘을 빼라고 하면 많은 분들이 스윙을 슬로우템포로 하십니다.
그러나 힘을 빼는 이유는 클럽의 스피드를 높히기 위함인데 그것을 반대로 하시면 않되지요.


또는 힘을 빼라고 하면 그립을 너무 살살 잡으셔서 그립이 돌아가는 분들도 계십니다.


그러면 어느부분의 힘을 빼야하는것인가?

배구선수들의 수비동작을 상상해 봅시다.
상대방이 공을 넘겼을때 수비선수가 두 손을 마주잡고 팔을 앞으로 뻗으면서 공을 받아냅니다.


이때 공이 맞는 부위를 기억하세요.
바로 그 부분의 힘을 빼라는 것입니다.


그 부분의 힘을 빼기 위해서는 그립을 잡을때 양손의 엄지와 검지부분의 힘을 빼야합니다.


만약 엄지로 그립을 꽉 눌러서 잡게 되면 엄지와 검지에서 생기는 근육에 힘이 들어가므로 팔에도 같이 힘이 들어가게 되지요. 


이해도를 높히기 위해서 양팔을 선서를 하듯이 위로 올리면서 "선서"를 해보세요.
이때는 팔에 힘이 전혀 들어가지 않을 것입니다.
그리고는 "바로"하면서 팔을 아래로 툭 떨어뜨리면서 내려보세요.

힘은 전혀 들어가지 않았지만 팔을 내리는 순간 힘이 느껴질 것입니다.

이와 같은 방법으로 팔꿈치가 접혀지는 부분부터 손목까지의 힘을 빼고 백스윙때에도 그 힘이 더 들어가지 않도록 유의하면서 스윙을 해보세요.


아주 부드러우면서도 강항 임팩트를 느끼실 것입니다.


김덕환골프아카데미
빅야드 프로골프단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