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은 냉정하다.

입력 2006-08-29 23:59 수정 2008-02-28 17:08
체중은 참 냉정하다.  적어도 칼로리의 관점에서는 그렇다

우리 몸이 섭취한 것(수입)과 우리 몸이 사용한 에너지(지출)의 차이로 그 증감이 즉각 결정지어 진다.  이 차이에서 수입이 많다면 지방이라는 에너지 저장창고가 늘어나게 되고, 지출이 많다면 저장창고를 처분할 수가 있게 된다.   비만인은 대개 지출 보다는 수입이 많아서, 특히 복부비만이 충만(?)한 사람들이다.  

당뇨병, 고혈압, 동맥경화, 지방간 등은 공통적으로 복부비만 때문에 일어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복부비만을 줄이는데 특별한 방법이 있냐고?  복부비만은 수입과 지출이라는 극히 평범한 논리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  물론, 돈과는 반대로 지출을 많이 하기가 어렵고, 수입은 너무 쉽게 늘어나는 게 문제이긴 하다.

대부분 자신의 힘으로 돈을 버는 사람들은 돈을 버는 것이 힘들다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돈을 함부로 쓰지 않는다.  돈은 벌기는 어렵고, 쓰는 것은 참 쉽기 때문이다.  반대로, 체중은 수입(먹는 것)은 너무 쉽고 충동적인데 반하여, 지출(운동 등)은 너무나 많은 노력과 수고가 수반되어야 한다. 

그러나, 이러한 평범한 진리를 외면하고 사는 사람들이 많아서 한 번 짚어보고자 한다. 

가령,  컵라면 한 개를 출출해서 먹었다고 치자.  한 개를 먹는데 드는 시간은 얼마 되지 않는다.   특히, 비만한 사람일 수록 금방 게 눈 감추듯 먹어치운다.  하지만, 컵라면 한 개의 수입을 지출하려면 탁구를 1시간 하고도 30분 정도를 쳐야한다.  그 정도의 지출이 없다면 고스란히 지방으로 저장되는 것이다.  

또 한 가지 예를 더 들어 보자.  패스트푸드점에서 후라이드 치킨 한 조각을 먹으면 대강 300칼로리가 되는데, 이를 소비하려면 대략 1시간 30분 정도를 걸어야 한다.  또 소주 한잔을 마시면 대략 90칼로리 정도가 되는데, 이는 30분 가까이 걸어야 소모되는 분량이다.  그러면, 열 잔을 마셨다면 도대체 얼마나 걸어야 소모할 수 있을까 ?

여기서, 수입과 지출을 한 번 정리해 보면, 수입은 하루 종일 섭취하는 총 에너지이다.  물이나 녹차 등을 제외하고는 모두 칼로리가 있는데, 우리가 별거 아니라고 여기는 것도 의외로 상당한 칼로리를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가령, 우유 1컵에 빵 한쪽을 먹으면 본인은 간단하게 먹었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알고보면 이같은 식사는 밥 1공기의 칼로리보다 높을 수 있다.

자, 그럼 지출을 한번 살펴보자.  지출은 크게 3가지다.
첫째는 기초대사량에 의한 것이고, 둘째는 열발산에 의한 것이며, 셋째는 운동에 의한 것이다. 

기초대사량은 에너지 소모의 60~75%를 차지하는 제일 중요한 지출이며, 아무 것도 안하고 가만히 있어도 소모되는 에너지로 자신의 노력으로 조절되는 부분이 아니다.  열발산도 마찬가지로 자신의 노력과 크게 상관없이 소모되는 에너지이고, 세 번째인 운동 내지는 육체적 활동만이 자신의 노력으로 조절 가능한 지출인데, 실제로 전체 에너지 소모량에서 이것이 차지하는 비율은 15% 이내다. 

예컨대, 55kg인 여성의 기초대사량은 하루에 1320칼로리 정도가 되는데, 열발산과 육체적 활동을 합하면 총 지출은 대략 1600~2000칼로리 정도다.  조금이라도 살을 빼고 싶다면 자신이 하루 종일 섭취하는 열량이 당연히 이보다 적어야 할거다.  일반적인(기름진 반찬 없이 된장찌개 등을 반찬으로) 한국 식사가 한 끼에 500칼로리라고 치면, 간식은 얼마 이하로 해야 할까?

사과 한 개가 100칼로리가 조금 넘으니까, 세끼 식사를 간단히 먹고 사과 한 개를 먹으면 대략 1600칼로리가 될거다.  우유 한 잔을 더 먹으면 120칼로리를 더해야 하고 새우깡 한 봉지를 먹으면 대강 450칼로리, 쵸코칩쿠키를 한 개 집어 먹으면 82칼로리, 캬라멜 한 개를 집어 먹으면 대략 20칼로리를 더해주면 된다. 

간식으로 라면 한 개를 먹으면 500칼로리를 더해 주어야 하며, 생일날 식사를 마치고 아무 생각 없이 생크림 케익을 한 조각 먹으면 대략 450칼로리를 또 더해줘야 한다.  피자 한 조각은 420칼로리 정도나 된다.  맛있는 삼겹살은 한 조각에 대략 60칼로리 정도되는데, 열 조각만 집어 먹어도 600칼로리가 된다. 

또 소주 한 병이 570칼로리이니까 삼겹살 열 조각하고 같이 먹으면 1170칼로리가 된다.  한국 사람은 꼭 끝에 밥은 한 공기 먹어야 하니까, 300칼로리를 더하면 1470칼로리다.  물론, 다른 반찬과 안주도 다 칼로리를 따져줘야 할거다.  한 끼에 이 정도 먹으면 하루에 필요한 칼로리를 거의 한꺼번에 다 먹게 되는 셈.  이렇게 따지면서 먹으면 참 세상사는 맛이 없다고 느낄지 모르겠지만, 체중이라는 현실은 참 냉혹하다.

이처럼, 수입은 늘리는 것이 무척 쉬운데 비하여, 지출을 늘리는 것은 참으로 어렵다.  보통, 300칼로리 정도를 소모하는 운동을 매일 하는 것도 그리 쉽지는 않다.  그냥 걷는다면 1시간 30분을 걸어야 하고, 열심히 뛴다면 30분 정도면 된다.  자전거를 탄다면 1시간은 타야지 300칼로리 정도를 소모시킬 수 있다. 

더욱이, 수입과 지출이 같다는 가정 하에 1kg을 빼려면 대략 7500칼로리의 운동을 더 해야 한다.  지방 1kg에 대략 이 정도의 에너지가 저장되어 있으니까 말이다.  25일을 빠지지 않고 하루에 300칼로리에 해당하는 운동을 해야 1kg이 빠진다는 계산이 나온다.  즉, 한 달에 1kg을 감량하기 위해 한 달에 꼬박 25일을 1시간 30분씩 걷거나, 30분 정도를 뛰어야 한다는 얘기다. 

더 어려운 것은 수입과 운동 외의 지출(기초대사량 + 열발산)을 맞추어 놓아야 하는 데, 앞서 예로 든 55kg의 여성이라면 하루에 대략 1500칼로리 이내로 먹어야 할 거다.  이 정도로 먹어야 한다면 밀크커피 한잔(50칼로리) 마시는 것도 상당한 부담이 될지도 모른다.  이러한 냉혹한 현실을 외면하고, 살을 빼려고 한다면 너무도 낭만적일까!

☞ 칼럼회원으로 가입하시면, 새 칼럼이 나올 때 마다 메일로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마인드 디톡스를 통해 치유와 성장을 돕는 힐러이자, 코치, 강사이다. 비만치유, 우울증 등 심리상담 및 리더십, 커뮤니케이션 등 역량강화 코칭(500여 시간)과 함께, 셀프리더십, 자존감 향상, 스트레스 힐링 등의 강의 활동을 하고 있다.
KBS2 우리가족 자신감 UP 프로젝트 고도비만인 ‘다이어트’ 코칭 및 CJ헬로비전 ‘목동엄마 따라잡기’ 16회 남편내조 노하우편 ‘주부 자존감 향상’ 코칭으로 출연한 바 있다.

- 서강대학교 경영학 석사(MBA)
- 한국코치협회 인증 코치
- 한국코칭학회 인증 전문코치 1급
- 한경닷컴 ‘힐링코칭 & 다이어트’ 칼럼니스트
- 전) 부산여자대학 마케팅정보과 겸임교수
- 저서, 《마인드 디톡스 15일》,《시크릿 다이어트》외
- 현재, 마인드디톡스코칭 대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