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가지지 못한 점?

입력 2014-11-12 23:19 수정 2016-05-25 11:04

미국의 최대기업 하면 애플을 떠올리는 사람이 많다. 애플은 시가총액이 1조 달러에 달하고, 이는 대한민국의 1년 생산량과 비슷한 수치이다. 최근 애플은 아이폰 판매 대박에 힘입어 시장의 예상치를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애플은 올 7~9월(3분기·애플 회계연도 4분기) 매출은 421억2300만 달러, 순이익은 85억 달러에 달한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4% 증가했다. 총마진율은 38%로 전년 동기 대비 1%포인트 높아졌다. 전 세계의 저성장 상황에도 불구하고 약진이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이러한 약진에도 불구하고 애플이 가지고 있지 않는 약점이 있다. 애플은 아일랜드에 자회사를 세워서 수백억 달러의 세금을 피해갔다. 아일랜드에서는 법인 인가국을 기초로 세금을 매긴다. 반면 미국의 세법은 돈을 벌거나 보관하는 나라를 기준으로 세금을 계산한다. 애플은 두 나라의 세법상 차이를 이용해 어느 쪽에 대해서도 의무를 지지 않을 수 있었고 그 결과 2009~2012년 사이에 벌어들인 740억 달러에 대해 미국 국세청이나 그 외 어떤 세금 추징 기관의 간섭도 받지 않을 수 있었다.

어떤가? 대단한 테크닉이 아닌가? 이런 상황에도 애플은 위 사실을 부인하지 않는다. 당시 CEO인 팀쿡은 의회 청문회에서 이렇게 문제를 제기한다. "안타깝게도 세법은 디지털 시대를 못 따라가고 있습니다."

당신은 팀쿡의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애플의 이러한 편법으로 인해 이후 많은 회사들이 법적 허점을 이용하고 있다. 이제는 사업의 기본이 되어 버린 것 같다.

1912년 타이타닉호 침몰사건을 우리는 기억하고 있다. 당시 타이타닉호의 소유주인 오셔닉 스팀 네비게이션 사는 구닥다리지만 해당 법규를 충실히 지켰다. 그러나 우리가 알고 있는 것 처럼 타이타닉호는 1912년 4월 14일 처녀항해에 나선 지 불과 4일 만에 바다 한 가운데 빙산과 충돌했다. 구명보트는 모든 사람을 태울 수 없었고 그 결과 2,224명의 승객 중 1,500명 이상의 승객과 수많은 승무원들이 사망했다. 최대 규모보다 4배나 더 큰 이 선박은 실제로 필요한 구명선의 1/4만큼만 싣고 있었으니 그날 살아남은 사람은 승객과 승무원 전체의 1/4이 조금 넘는 정도였다.

당시 선박업계는 구닥다리 법규였다. 팀쿡이 발언한것처럼 시대적 상황을 제대로 법규가 따라오지 못하고 있었다. 타이타닉호의 경영진은 새로운 법규가 바뀔 때까지 구명보트를 추가하지 않기로 했다. 즉 타이타닉호는 당시 법규가 요구하는 16대의 구명보트를 싣고 있었다. 그러나 문제는 타이타닉호가 당시 법률상 분류에 따른 최대 규모 선박보다도 네 배나 더 컸다는 점이다.

세금을 내지 않는 애플과 구명보트를 추가하지 않은 타이타닉호, 과연 그들에게 필요한 건 무엇인가? 경영은 법의 테두리가 아니가 법의 테두리 이상의 도덕성을 발휘하는 방법이어야 한다. 높은 도덕성을 보유한 기업이 되는 일은 높은 도덕성을 가진 사람이 되는 것과 같다.  시가총액 1조에 걸맞는 도덕성이 바로 애플이 현재 가지지 못한점이 아닐까...

by. 정인호 VC경영연구소 대표(ijeong13@naver.com) / www.vcm.or.kr 

      블로그 : http://blog.naver.com/ijeong13


정인호는 경영학박사 겸 경영평론가다. 주요 저서로는 『협상의 심리학』, 『다음은 없다』, 『HRD 컨설팅 인사이트』, 『소크라테스와 협상하라』, 『당신도 몰랐던 행동심리학』, 『화가의 통찰법』등이 있으며 협상전문가, HR 컨설턴트, 강연자, 칼럼니스트, 경영자, 전문 멘토, 작가로 활동 중이다.
http://www.ggl.or.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